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불친절한 윈도우 업데이트, 머신러닝이 돕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7월 27일 19:30 프린트하기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10 업데이트에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한다. 핵심은 ‘이용자를 방해하지 않는다’는 것에 있다. 윈도우10이 이용자의 습관을 머신러닝으로 분석해 업데이트 때문에 갑자기 시스템이 다시 시작되도록 하는 불편을 막는다는 것이다. 윈도우10의 업데이트를 더 편하게 이어가려는 것이다.

 

최호섭 기자 제공
최호섭 기자 제공

윈도우의 업데이트는 최신 드라이버와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고 보안 위협을 막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무엇보다 이용자가 특별히 신경쓰지 않아도 알아서 시스템을 최소한으로 관리해준다는 이점이 있다. 하지만 이 윈도우 업데이트는 윈도우XP 이후 지난 십수년간 불만과 오해에 시달려 왔다. ‘좋은 건 알겠지만 싫다’는 쪽이 가깝겠다. 어떻게 보면 이용자가 원하는 것과 운영체제 공급 기업 사이에 일어나는 괴리 중 가장 큰 것으로 꼽을 수 있다.

 

새 업데이트나 기능들로 인해 시스템이 불안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업데이트를 늦추고 싶은 것도 큰 이유겠지만 무엇보다도 그 절차와 과정이 번거롭다. 한창 작업을 하고 있는데 업데이트하라는 버튼을 눌렀더니 윈도우가 시스템을 새로 시작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때로는 그 업데이트가 수 십분을 이어지면서 아예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진다.

 

윈도우10은 바로 이 자동 업데이트 문제를 가장 예민하게 풀어야 하는 운영체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당분간 새 운영체제에 대한 계획이 없다. 이 윈도우10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면서 새로운 운영체제 출시와 똑같은 경험 전환을 하겠다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레드스톤’ 업데이트를 통해서 윈도우10을 완전히 새로운 OS로 바꾸어 놓는 과정을 이어가고 있다. 첫 윈도우10과 지금 레드스톤4 버전의 윈도우10은 비슷해 보일 뿐 전혀 다른 운영체제다.

 

윈도우XP 이후 마이크로소프는 운영체제의 세대교체에 꽤 애를 먹었다. 운영체제를 새로 개발해서 배포하는 것은 매우 어렵고 위험한 일이다. 윈도우 비스타, 윈도우8 등 혹평에 시달린 윈도우도 많았고, 성공한 운영체제로 꼽히는 윈도우7도 쉽지는 않았다. 그리고 또 다시 지금 윈도우10은 윈도우7과 싸워야 한다.

 

최호섭 기자 제공
최호섭 기자 제공

출시 초기 무료 업데이트와 이후 이어진 지속적 무료 업데이트는 사실상 윈도우를 공짜에 가깝게 만들었다.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새 운영체제는 단순한 디스크 판매 매출이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야 하는 컴퓨팅 환경과 일반 이용자가 만나는 접점이다. 윈도우10은 달라진 시스템 전략의 상징이기도 하다. 이 전략이 성공하려면 마이크로소프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술과 표준, 보안 등을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그 어느 때보다 시스템 업데이트를 두고 이용자와 의자를 당겨 앉은 이유다. 일단 마이크로소프트는 업데이트를 채근하지 않기로 했다. 업데이트를 다소 늦게 제공하거나, 일정 기간 동안은 아예 자동 업데이트를 하지 않도록 하는 옵션을 넣었다. 레드스톤 등 큰 업데이트는 불편하거나 문제가 생기면 이전 버전으로 되돌릴 수도 있게 한다. 위험 부담을 감수하고 더 빨리 새 기능을 써보고 싶은 이들을 위해 인사이더 프리뷰도 운영한다. 한, 두 단계 앞선 빌드의 윈도우를 미리 써볼 수 있는 업데이트다.

 

이번에 더해지는 기능은 업데이트해야 할 시기를 머신러닝으로 판단한다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 초 내놓은 레드스톤4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자들의 습관을 분석하기 시작했다. 컴퓨터를 언제 어떻게 쓰고 있는지를 기록하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기능을 계속 업데이트하면서 윈도우10이 더 개개인에 맞춰서 작동하도록 진화시킨다는 목표다. 그리고 다음 대규모 업데이트인 레드스톤5에서 이 머신러닝과 업데이트를 접목하는 것이다.

 

최호섭 기자 제공
최호섭 기자 제공

가장 큰 변화는 재부팅과 오랜 대기 시간이 필요한 업데이트를 적절한 시기에 처리한다는 것이다. 불쑥 ‘업데이트하시겠습니까?’라는 질문에 ‘예’라고 답했다가 뜻밖의 휴식 시간을 가져야 하는 것을 줄인다는 것이다. 윈도우10은 이용자가 컴퓨터를 그냥 켜 둔 것인지, 아니면 지금 제대로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는지를 판단하고, 화장실에 다녀오거나 잠깐 커피를 마시기 위해 자리를 비우는지도 예측한다. 대신 적절한 때에 재부팅이 필요한 업데이트를 제시해서 이용자가 멍하니 윈도우 업데이트 과정을 지켜보지 않아도 되도록 한다. 이용 습관을 바탕으로 판단하기 때문에 비슷한 패턴으로 이용하는 사무용 컴퓨터라면 그 정확도는 꽤 높아질 것이다.

 

운영체제 업데이트를 위한 기업들의 노력은 때로 눈물겨울 정도다. 새 운영체제는 단순 판매 매출이 아니라 생태계를 이끌어가는 플랫폼 역할로 전환되고 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눈에 띄는 새로운 기능들은 업데이트를 위한 미끼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운영체제는 최신 버전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여전히 보안 위협들은 운영체제 공격에 집중되어 있고, 오래된 운영체제일수록 접근이 쉬우면서도 공격 방법이 아주 많다.

 

물론 새 운영체제 업데이트가 가끔 업무를 방해할 때도 있다. 하지만 이 역시 초기 문제일 뿐이고, 윈도우10 들어서는 앱 호환성 문제도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연일 뉴스를 장식하는 보안 사고에 화만 낼 게 아니라, 조금 주기를 늦추더라도 업데이트는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운영체제 개발사들도 업데이트 과정을 조금 더 쉽고 친숙하게 바꿀 필요가 있다. 덜컥 업데이트를 시작하고 알 수 없는 어려운 이야기나 무서운 화면을 접하면 이후에 다시 업데이트 버튼을 누르고 싶지 않을 것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7월 27일 19: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4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