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파리의 수학자들...③ 연구자와 대중을 위한 '수학의 집'으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17일 10:56 프린트하기

※편집자주. 어디선가 흘러나오는 음악이 귀 기울이게 하고, 발걸음을 옮기는 곳마다 웅장한 건축물이 시선을 뺏어갈 때면 프랑스 파리가 예술의 도시라는 게 실감납니다. 멋진 건축물 사이에 수재들만 갈 수 있다는 유명한 학교와 내로라하는 연구자들이 모인다는 수학 연구소도 보이는군요. 파리는 수학의 도시이기도 하지요. 지금부터 저와 함께 파리에 모인 수학자들을 만나러 여행을 떠나 봐요. ▲프랑스 고등과학연구소(IHÉS),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CNRS),  ▲푸앵카레연구소의 '수학의 집' 프로젝트 순으로 연재합니다.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프랑스 국립대학교인 파리 소르본대학교. 수학연구 기관인 푸앵카레연구소가 이곳에 있다. - 수학동아 제공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프랑스 국립대학교인 파리 소르본대학교. 수학연구 기관인 푸앵카레연구소가 이곳에 있다. - 수학동아 제공

 

연구자와 대중 모두를 위한 ‘수학의 집’

 

수학계에서는 걱정이 하나 있습니다. 수학을 비롯해 과학을 좋아하는 학생들이나 뛰어난 실력을 보이는 소수의 학생들은 늘 있지만, 전체 학생들이 실력이 점점 떨어지고 있는 것이지요. 레미 모나손 푸앵카레연구소 부소장은 “시대는 변하고 있는데 교육방법과 시스템이 여전히 과거에 머물고 있는 게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푸앵카레 연구소는 수학자 에밀 보렐이 프랑스 수학자와 다른 나라의 수학자의 교류를 위해 만든 연구 기관입니다. 현재는 연구 목적 외에 대중을 위한 다양한 행사도 진행합니다. 

 

각종 과학기관은 과학 행사나 축제를 장려하며 노력하고 있습니다. 국가차원에서 학생들이 관심 있던 학교나 연구소를 견학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과학주간을 만들어 운영하기도 합니다.

 

 푸앵카레 연구소는 수학자 에밀 보렐이 프랑스 수학자와 다른 나라의 수학자의 교류를 위해 만든 연구 기관이다. 현재는 연구 목적 외에 대중을 위한 다양한 행사도 진행한다. - 조혜인 기자 제공
푸앵카레 연구소는 수학자 에밀 보렐이 프랑스 수학자와 다른 나라의 수학자의 교류를 위해 만든 연구 기관이다. 현재는 연구 목적 외에 대중을 위한 다양한 행사도 진행한다. - 조혜인 기자 제공

2010년 필즈상 수상자 세드릭 빌라니가 소장으로 있던 푸앵카레연구소는 수학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습니다. 푸앵카레연구소는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수학에 친밀감을 가질 수 있게 합니다. 예를 들어 ‘씨네 클럽’이라는 프로그램은 과학자가 나오는 영화를 상영하고, 실제 과학자가 연사로 나서 내용을 설명해주고 참여자와 토론합니다.

 

레미 모나손 푸앵카레연구소 부소장이 2020년 완공될 ‘수학의 집’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 손에 들고 있는 모형도 수학의 집에 전시할 예정이다. - 조혜인 기자 제공
레미 모나손 푸앵카레연구소 부소장이 2020년 완공될 ‘수학의 집’ 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 손에 들고 있는 모형도 수학의 집에 전시할 예정이다. - 조혜인 기자 제공

수학으로 만든 예술 작품으로 전시도 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은 1900년대 초, 독일의 회사 마틴 실링에서 만든 것이고, 일부는 파리 고등사범학교(ENS)에서 기하학을 가르치던 교수 조셉 까롱이 수학 교육용으로 만든 수학 모형입니다. 까롱은 수학 방정식을 입체 모형으로 만들었는데,
가르치는 학생들이 추상적인 개념을 이해하도록 수학 모형으로 시각화했던 것입니다.

 

푸앵카레 연구소에 가면 추상적인 수학 개념을 시각적으로 구현한 다양한 수학 모형을 볼 수 있다. - 조혜인 기자 제공
푸앵카레 연구소에 가면 추상적인 수학 개념을 시각적으로 구현한 다양한 수학 모형을 볼 수 있다. - 조혜인 기자 제공

1934년에는 미국 초현실주의 사진작가 만 레이가 까롱이 만든 작품을 찍은 사진으로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까롱의 수학 모형이 유명 사진작가의 전시로 예술적 가치까지 인정받게 된 것이지요. 만 레이 외에도 많은 예술가와 화가들이 이 수학 모형에 영감을 받았습니다. 수학자이자 조각가인 파트리스 제너는 이 작품을 판화로 표현한 작품을 만들었지요.

 

수학자 조셉 까롱이 만든 모형으로 2020년 완공될 ‘수학의 집’에 전시될 예정이다. 나무 바닥에는 수식과 함께 수식을 설명하는 내용이 적혀있다. 수식으로 만들어진 그래프를 철사를 이용해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 조혜인 기자 제공
수학자 조셉 까롱이 만든 모형으로 2020년 완공될 ‘수학의 집’에 전시될 예정이다. 나무 바닥에는 수식과 함께 수식을 설명하는 내용이 적혀있다. 수식으로 만들어진 그래프를 철사를 이용해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 조혜인 기자 제공

그러나 대부분이 나무를 이용해 만들었던 것이고, 예술 작품으로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대로 보존하지 않아 부러지고 망가진 게 많았습니다.

 

현재는 훼손된 것을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이 작품들은 2020년 완성될 ‘수학의 집’에 옮겨서 전시할 예정입니다. 수학의 집에서는 지금보다 더 다양한 수학과 과학 행사를 체험할 수 있다고 하네요. 기회가 되면 여러분도 한번 찾아가 보세요.

 

수학자 조셉 까롱이 학생들 교육용으로 만들었던 수학 모형은 현재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푸앵카레연구소 및 프랑스 내 과학관 여러 곳에서 전시 중이다 - 수학동아 제공
수학자 조셉 까롱이 학생들 교육용으로 만들었던 수학 모형은 현재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푸앵카레연구소 및 프랑스 내 과학관 여러 곳에서 전시 중이다 - 수학동아 제공

 

*출처 : 수학동아 8월호 '예술의 도시에서 수학을 만나다-파리의 수학자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17일 10:56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