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후진적 연구비 관리 체계 선진화해야”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16일 18:30 프린트하기

-사진 제공 한국연구재단
-사진 제공 한국연구재단

“후진적인 연구비 관리 체계를 선진화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취임 한 달여를 맞은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사진)이 16일 낮 과학기자협회 소속 기자 30여 명과 마주 앉아 향후 3년간 재단을 이끌기 위한 구상을 밝혔다. 한국연구재단은 기초과학과 국책연구 등 국내의 주요 학술 연구개발(R&D) 활동을 지원하고 관리하는 기관이다. 올해 재단이 집행하는 관련 분야 예산은 총 5조 원에 이른다.


노 이사장은 가장 먼저 연구비 관리 합리화를 화두로 꺼냈다. 그는 "현장 연구자의 연구비 지원 및 관리가 비효율적인 면이 많다”며 “선진화, 합리화가 필요하다"이라고 밝혔다. 소위 '영수증 풀칠'과 '학생 통한 연구비 관리'로 대표되는 번거로운 행정업무를 간소화해 연구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노 이사장은 "연구비 정산 시 안 되는 것만 제외하고 나머지를 허가하는 네거티브 규제로 전환해, 재단은 큰 가이드라인만 제시하고 나머지는 대학이 판단하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사회 문제가 된 과학자, 공학자들의 가짜 학술대회 참석에 대해서는 재단이 모니터링을 통해 연구자들로 하여금 부실 학술 활동을 경계하게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 이사장은 “소위 '약탈적 저널과 학술단체’에 연구자들이 희생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온라인시대에 등장한 새로운 문제에 대한 대처가 늦은 감은 있지만, 지금이라도 집중해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그는 "가짜 학술대회에 참석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를 약 1100건 추렸다"며 "비록 소수지만 반복적이고 고의성이 의심스러운 연구자도 있어 이들에게는 소명을 요구하고 연구비 집행 내역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매년 그 해의 연구비를 정산하도록 하는 현행 시스템이 연구자로 하여금 가짜 학술대회에 참석하게 한 근본 원인 중 하나라고 보고, 장기적으로는 연구비 시스템을 바꿔 연구비 사용 기간을 늘려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16일 18: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