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실험실서 잠 자는 연구장비들…부처합동 실태 파악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20일 16:20 프린트하기

GIB
GIB

정부가 국가 연구 시설과 장비에 대한 실태 조사를 부처 합동으로 추진한다. 조사 효율을 높여 연구 현장의 부담을 줄이면서 연구 시설·장비의 활용을 확대하겠다는 취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 21일부터 산업부와 교육부, 중기부 등 20개 관계 부처와 합동으로 국가연구시설·장비의 관리·활용 실태 파악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대상은 2005년부터 국가연구개발사업을 통해 대학, 정부출연연구기관, 기업 등에 설치한 3000만 원 이상의 시설과 장비 5만5406점이다. 국가연구시설과 장비를 2점 이상 보유한 2064개 기관이 관리 체계와 장비 활용 현황, 유휴 장비 등을 점검받는다. 

 

조사 대상 기관은 자체적인 계획을 세워 장비를 점검하고, 안 쓰는 장비는 장비활용종합포털(ZEUS·제우스) ‘나눔터’에 ‘나눔 장비’로 등록하면 된다. 정부합동 조사반은 자체 정비 결과가 부실한 기관에 대해 현장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유휴 장비를 방치하거나 필요한 기관에 이전하지 않고 폐기하는 기관에 대해서는 1억 원 이상의 시설과 장비 도입을 제한할 방침이다. 
 
장비의 활용 범위도 확대된다. 기존에는 대학, 출연연 등 비영리 연구기관만 나눔 장비를 이전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내달부터는 중소기업도 이전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는 2016년을 기준으로 33.5% 수준에 머무는 1억원 이상 공동 장비 활용률을 끌어 올린다는 목표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이번 부처 합동 실태조사를 통해 연구 현장에서 쓰이지 않던 장비들을 수요 기관으로 이전해 활용하도록 하고 대형 연구시설의 운영 효율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20일 16:2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