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서은경 과학창의재단 이사장, 취임 99일만에 사의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20일 17:27 프린트하기

서은경 이사장.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서은경 이사장.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연구비 부정 집행 의혹을 받고 있는 서은경 한국과학창의재단(창의재단) 이사장이 20일 사임 의사를 밝혔다. 지난 5월 26대 재단 이사장 자리에 오른지  99일 만이다.

 

서 이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과학 문화와 창의인재 육성 사업을 담당하는 과학창의재단의 이사장으로서 연구비 관리와 관련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도의적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서 이사장은 전북대 교수직을 재직하다 창의재단 이사장에 선임됐다. 그러나 재단 이사장 후보에 오른 직후 교수 재직 시절 연구비를 부정 집행한 의혹이 제기되면서 한국연구재단의 감사를 받았다. 연구재단은 지난 7월 서 이사장이 전북대 교수 시절 연구비 7200만원을 부정 집행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발표했다.


연구재단 감사 결과에 따르면 서 이사장이 교수 시절 지도하던 전북대 대학원생 I씨는 대학 측에 허위로 약 1200만원의 연구비를 받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I씨는 또 연구실 학생들에게서 학생 인건비와 연구장학금 일부인 6000여만원을 현금과 계좌이체 방식으로 회수해 연구실 공동경비 등으로 임의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7월 23일 전주지방검찰청에 서 이사장을 형사 고발했다.

 

서 이사장은 연구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연구자로서 부끄럽지 않게 살아왔으며 사익을 취한 바 없다"며 "추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학창의재단이 본연의 역할과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자리를 비켜주는 것이 재단을 위하는 길이라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서 이사장은 서울대 물리교육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퍼듀대에서 물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9년 전북대 교수로 부임해 재직 중이다. 2017년 10월부터는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을 맡는 등 활발한 대외활동을 해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20일 17:27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0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