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국내 첫 영상레이더 위성 '아리랑 5호' 임무 2년 연장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21일 12:00 프린트하기

아리랑 5호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아리랑 5호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내 최초의 영상레이더 위성인 다목적실용위성 5호(아리랑위성 5호)의 운영기간이 2020년 8월까지 2년 연장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당초 이달 22일까지였던 5년간의 정규 임무기간이 끝남에 따라 아리랑위성 5호를 대상으로 기술 점검을 실시한 결과, 위성 본체와 탑재체의 성능에 이상이 없고 연료량이 충분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임무연장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아리랑위성 5호는 2013년 8월 발사됐다. 5년 동안 550km 상공에서 지구를 2만7000번 돌며 총 12만 7000장의 국내외 영상을 촬영해 왔다. 특히 전파(마이크로파)를 활용한 레이더를 장착해 구름이 낀 날 등 악천후나 야간에도 관측이 가능하고, 지상 1m 크기의 물체까지 구분할 수 있을 정도의 높은 해상도를 지녀 지진과 홍수, 지반침하, 해양 기름유출 등 주요 재난, 재해 상황 때마다 관련 영상을 제공해 왔다.


과기정통부는 추가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위성 촬영 영상의 품질 분석 기술을 개량하고 지상 안테나와 운영시스템을 유지보수할 계획이다.

아리랑위성 5호가 촬영한 백두산.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아리랑위성 5호가 촬영한 백두산.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8월 21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