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예측불허 태풍 솔릭...'후지와라 효과' 아직 영향 없어

통합검색

예측불허 태풍 솔릭...'후지와라 효과' 아직 영향 없어

2018.08.23 18:50
23일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의 영향으로 제주시 외도천의 물이 불어났다-뉴시스 제공
23일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의 영향으로 제주시 외도천의 물이 불어났다-뉴시스 제공

 

한반도가 23일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권에 들어갔다. 오전 12시 기준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초속 35m(시속 126km)인 솔릭은 시속 16km의 느린 속도로 전남 목포 서남서쪽 약 100km 해상을 지나고 있다. 기상청은 제주도를 할퀸 태풍 솔릭이 24일 새벽 0시 전남 영광에 상륙해 같은 날 오후 3시경 속초 지역 동쪽 약 30km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분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 예상 경로보다 남쪽인 전남 영광을 상륙 지점으로 수정했다. 기상청은 이보다 앞서 전북 군산 지역을 상륙 지점으로 꼽았다. 일본 기상청과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군산을 상륙 지점으로 지목했다.  중국 기상청은 태풍이 더 위로 북상해 24일 오전 8시경 북한의 황해도 지역을 강타할 것이란 엇갈린 분석을 내놨다.

 

 

중국은 태퐁 솔릭이 더북상해 북한의 황해도 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중국기상청(CMA) 홈페이지화면 캡쳐 제공
중국은 태퐁 솔릭이 더북상해 북한의 황해도 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중국기상청(CMA) 홈페이지화면 캡쳐 제공

이처럼 태풍의 상륙을 앞두고 나라마다, 기관마다 예측한 상륙 위치가 달라지면서 혼란을 주고 있다. 태풍 예상 경로와 상륙 지점이 시시각각 바뀌면서 태풍에 대비하는 국민들도 혼선을 빚고 있다.  강남영 국가태풍센터 예보팀장은 “지진이나 태풍 등 지구의 재해나 기상 상황을 예측할 때 쓰는 모델은 미국, 일본 뿐아니라 중국과도 공유하고 있다”면서 “보유한 데이터와 경험치 등으로 결과가 차이가 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달 22일 기상청은 처음에는 솔릭의 상륙지점을 충남 서산으로 지목했다가 23일 오전 전북 군산으로 수정했다. 기상청은 경로가 추가로 바뀔 수 있지만 솔릭의 강풍반경(약 340km)의 중심 사정권에서 모두 멀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강  팀장은 "만약 중국의 예상대로 황해도 쪽에 상륙하면 강풍반경에서 멀어 한국의 피해가 확실히 적어질 것”이라며 “실제 결과는 내일 오전이 되기 전에 현재 기술로도 확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23일 지구의 대기 환경 정보를 제공하는 'Earth Nullschool 연구소 홈페이지에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는 태풍 '솔릭'과 그 뒤를 이어 북상 중인 태풍 &시마론의 쌍태풍의 모습이 보인다. -어스널 스쿨 제공
23일 지구의 대기 환경 정보를 제공하는 'Earth Nullschool 연구소 홈페이지에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는 태풍 '솔릭'과 그 뒤를 이어 북상 중인 태풍 &시마론의 쌍태풍의 모습이 보인다. -어스널 스쿨 제공

일각에선 태풍 경로가 계속 남하하는 이유에 대해 일본쪽으로 접근 중인 제 20호 태풍 '시마론'의 영향 때문이라는 얘기가 있지만, 기상청은 아직 두 태풍간 거리가 멀어 관련성이 적다고 보고 있다. 시마론은 23일 오전 9시 기준 중심 기압이 965헥토파스칼, 중심최대풍속 초속 37m 그리고 강풍반경이 155km으로 측정된 소형급 태풍이다.

 

반시계방향으로 도는 두 개의 태풍이 서로 1000km 이내로 접근하면, 왼쪽에 위치한 태풍은 남동쪽 그리고 오른쪽 태풍은 북서쪽으로 힘을 받는다. 이를 '후지와라 효과'라 한다. 강 팀장은 "두 태풍이 모여있을 때나 발생하는 후지와라 효과가 현재 태풍의 상륙 지점을 남쪽으로 바꾸고 있다는 일부 주장이 있지만 둘 사이의 거리가 멀어 사실상 그 효과는 매우 미미할 것"이라며 "현재로선 확인되지 않은 다른 변수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24일 오전 한반도를 지나 동해로 빠져나가려는 솔릭의 오른편으로 시마론이 위치하기 전이라 아직 후지와라 효과를 논하기 이르다는 얘기다.

 

민기홍 경북대 지구시스템학부 교수는 “일반적인 태풍의 전체반경이 500km라 할 때 두 태풍의 중심은 현재 멀리 떨어져 있다"며 “(만약 둘이 가까이 위치하게 되면)강풍 반경 등으로 볼 때 솔릭보다 약한 태풍인 시마룬이 오히려 영향을 크게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지와라 효과가 추후 발생한다고 해도 솔릭의 진로는 상대적으로 영향이 작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