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빛 지문’ 외계행성 정체 밝힐까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9월 12일 10:00 프린트하기

GIB 제공
GIB 제공

미국 코넬대 연구팀이 ‘빛 지문’을 이용해 태양계의 19개 천체에 대한 참조 목록을 제작했다. 19개 천체 목록에는 태양계 8개 행성과 행성에 딸린 9개 위성, 그리고 명왕성을 포함한 두 개의 왜소행성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행성의 스펙트럼과 기하학적 반사율에 대한 기존 데이터를 이용해 천체를 분석했다. 행성의 반사광을 지문처럼 단서로 이용한 셈이다. 또한 분석을 통해 행성 색깔에 따라 행성 표면이 암석, 얼음, 가스 중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있는 기준도 제시했다.


연구를 주도한 리사 칼테네거 코넬대 천문학과 교수는 “금성은 암석형 행성이지만 이산화탄소가 많은 대기 때문에 얼음 행성과 비슷한 색을 띤다”며 “이번 분석이 태양계 바깥 외계행성들을 분석하는 기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아스트로바이올로지’ 7월 31일자에 게시됐다.

doi:10.1089/ast.2017.1763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9월 12일 10: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9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