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4차산업 대비 총력전 나선 日… “AI인재는 정부가 인증”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9월 05일 19:02 프린트하기

일본이 인공지능(AI) 분야 연구개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AI 개발과 운영에 정통인 인재를 정부가 보증하는 ‘인증제’를 시행키로 했다. 

 

일본 내각부는 산학기관과 협력해 이 같은 제도 신설을 추진하기로 하고, 대학 등에서 특정한 교육과정을 수료한 학생을 대상으로, 보유한 기량에 따라 등급별 수료증을 발급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이 제도를 통해 IT 기업 등이 졸업생을 대상으로 AI 관련 업무능력을 쉽게 측정할 수 있도록 도와 관련 분야 산업 활성화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이번 제도 시행은 최근 심각한 IT인력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에 대응하기 위한 일본 정부의 자구책으로 보인다.  2016년 일본 경제산업성 발표한 ‘IT 인재의 최신 동향과 미래 설계에 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 추세대로라며 일본은 2030년까지 약 59만 명의 IT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산된다. 최악의 경우 79만 명 정도가 부족할 수도 있다는 결과도 있다. 대비를 철저히 한다고 해도 약 41만 명의 인력부족을 피할 수 없다는게 경제산업성의 연구결과다.

 

이에 따라 일본 내각부는 이날 전문가 회의를 통해 인재 육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AI 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선 현재 일본 내 대학생을 대상으로 정보기술(IT)을 활용한 데이터 교육을 진행하고, IT 기업과 대학이 공동으로 AI 시스템을 개발, 활용 능력을 얻기 위한 다양한 강좌를 개설하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이 과정을 거쳐 3만~4만 명의 관련분야 인재를 육성할 예정이다. 이 제도는 관련제도를 조율해 2023년에 실시될 계획이다. 

 

국내에선 AI인력 인증제도를 도입하려는 시도는 없었다. 다만 지난 1월 교육부가 KT와 공동으로 ‘AI 인력양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근 일본 내에서선 민간분야에서도 AI분야 투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 역시 1500억 엔(약 1조5100억 원)을 투입해 독자적 전자결제시스템인 ‘LINE 페이’를 통한 금융서비스, 그리고 AI관련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4일 일본 현지언론을 통해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9월 05일 19:02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