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뇌전증 동반하는 소아 뇌종양 원인 KAIST 연구팀이 밝혀

통합검색

뇌전증 동반하는 소아 뇌종양 원인 KAIST 연구팀이 밝혀

2018.09.18 14:30
GIB 제공
GIB 제공

어릴때 뇌에 종양이 생기면 뇌전증(간질) 증세도 같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현재 사용 중인 뇌전증 약물도 이런 환자에선 효과가 없었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소아 뇌종양으로 인한 뇌전증 발병원인을 규명하는데 성공하면서 치료제 개발의 길이 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정호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 연구진이 암을 유발하는 유전자 돌연변이로 인해 난치성 뇌전증을 동반하는 소아 뇌종양이 발병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진은 소아 뇌종양의 일종인 신경절 교세포의 조직을 이용해 RNA 염기서열 분석 등 분자유전학적 기법으로 유전자와 여기에 작용하는 전사인자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소아의 뇌 발달과정 중 신경세포로 분화하는 줄기 세포에서 ‘비라프 (BRAF V600E)’유전자를 찾아냈다. 비라프 유전자는 암유발 돌연변이 유전자로 유전되는 특징이 있어 태아에서 문제를 일으키곤 한다.

 

논문 제 1저자인 고현용 연구원은 “비라프 유전자로 인해 태아에서 뇌종양이 발생한다”며 “ 이때 생성되는 단백질이 뇌신경세포 위에 이온체널과 신호전달 수용체의 발현량에 문제를 일으켜 뇌전증 증상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소아 뇌종양으로 인한 뇌전증 증상의 근본원인이 비라프 유전자라는 설명이다.

 

연구진이 비라프 돌연변이가 일어나도록 조작한 동물모델에서도 뇌전증 발작증세와 함께 뇌종양과 함께 뇌전증 증세가 나타났다. 이 동물에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아 항암제로 사용되고 있는 비라프 유전자 저해제를 동물 모델에 주입한 결과, 뇌전증 증세가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고 연구원은 “소아 뇌종양 환자의 신경 줄기 세포에서 발생한 비라프 돌연변이가 난치성 뇌전증 발생에 핵심임을 최초로 발견했다”며 “기존 뇌전증약물을 효과가 없던 소아 뇌종양 기반 뇌전증 환자에게 비라프 억제제를 적용하면 증상 완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구진은 비라프 유전자나 이를 통해 생성되는 단백질을 표적으로 하는 소아 뇌종양 기반의 난치성 뇌전증 치료약 개발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17일 국제 학술지 ‘네이처 메디슨’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이정호 한국과학기술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한국과학기술원 제공
이정호 한국과학기술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한국과학기술원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