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원자력연구원 규정위반 의심사례 16건 자진 신고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9월 21일 15:27 프린트하기

사진 출처 한국원자력연구원
사진 출처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용원자로 해체과정에서 나온 방사성 폐기물을 무단으로 외부에 유출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규정 위반 의심사례를 추가로 공개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7~8월 내부 직원을 대상으로 법 규정 위반 사례를 자진 신고하도록 한 결과 총 28건의 규정 위반 의심 사례가 접수됐다고 21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 관계자는 “접수된 28건 중 12건은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이 아니거나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미 파악한 문제로 드러났다”며 “추가로 파악된 위반사항은 16건으로 나타나 원안위에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원자력시설 해체과정에서 발생한 금속용융생성물을 별다른 안전조치 없이 일반 구역에서 냉각하고 방사선관리구역내 폐전선 철거후 임의로 처분하는 등 관리에 허점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폐기물 2600드럼을 옮기는 과정에서 시료 분석 결과를 잘못 기입하거나 분석 시료 채취를 누락한 경우도 드러났다.  

 

원자력연구원은 “드럼 분류에 오류가 있었음을 확인하고 현재 전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분석 데이터 오차가 크지 않고, 방사능 농도가 방폐장 이송 기준으로 정한 기준치보다 낮아 안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원자력연구원은 이번 자진신고 조사에서 드러난 위반 의심 사례에 대한 원안위 조사에 협조하는 한편 정기적으로 자진 신고제도를 운영하기로 했다. 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성 폐기물 안전관리 종합대책과 함께 시료 분석 인력을 보강하고 검증시스템을 강화하겠다”며 “규정과 절차에 미흡했던 점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원자력연구원은 앞서 지난 1997~2008년 서울 공릉동의 연구용 원자로 트리가 마크3를 해체한 뒤 연구원에서 보관하던 방사선 차폐용 납과 2004~2011년 원자력연구원이 자체 원자로 연구시설을 해체하면서 나온 폐기물 등을 무단으로 처분하거나 폐기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박근태 기자

kunta@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9월 21일 15:27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