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몸속 인슐린 농도 높을수록 암 빠르게 퍼진다

통합검색

몸속 인슐린 농도 높을수록 암 빠르게 퍼진다

2018.09.30 12:00
GIB
GIB

간암환자 중 몸속 인슐린 농도가 높은 환자는 다른 환자보다 암세포 증식이 더 빠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슐린은 혈중 포도당을 글리코겐 형태로 간이나 근육에 저장해 주는 호르몬이다. 

 

박재봉 한림대 교수팀은 간암세포의 당 대사 효소를 조절하는 방식이 정상 간세포와 달라 간암세포의 성장을 촉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정상 간세포에서는 인슐린이 포도당 분해를 촉진하는 피루브산 탈수소효소(PDH)를 활성화 시킨다. 피루브산은 탄수화물을 비롯해 단백질, 지방을 대사할 때 나오는 중간체 화합물이다. 

 

연구진은 간암세포의 경우에는 정상 간세포와 달리 인슐린에 의해 오히려 PDH 효소의 활성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그 결과 간암세포는 피루브산을 온전히 분해하지 못하고, 암세포의 주 에너지원인 젖산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간암세포에서 반대로 PDH를 활성화시키면 이 효소가 다른 단백질들을 이용해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세포 성장에 필요한 ‘C-Myc’ ‘cyclin D1’ 등 유전자 발현을 감소시켰다. 즉, 간암세포에서 PDH 활성을 억제하는 인슐린이 결과적으로 암세포의 성장을 촉진한다는 뜻이다.

 

박 교수는 “간암환자 중 피루브산 탈수소효소(PDH)의 활성이 떨어진 환자는 일반 환자들과 항암제를 달리 사용해야 한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결과”라며 “향후 환자 맞춤형 항암제를 개발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파셉(FASEB) 저널’ 9월 18일자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에는 로키불 이슬람 방글라데시 조교수(전 한림대 박사후연구원)가 제1저자로 참여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