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고해상도 뇌혈류지도로 뇌경색 예방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07일 14:01 프린트하기

김동억 동국대 교수가 뇌경색 환자 진료에 뇌혈류지도를 활용하고 있다-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김동억 동국대 교수가 뇌혈류 지도를 모니터 화면에 띄우고 뇌경색 환자와 상담하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뇌경색 진단에 핵심 사용되는 고해상도 ‘뇌혈류지도’를 개발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과 동국대 연구진은 7일 전국 11개 대학병원의 뇌경색 환자 1160명의 뇌 영상 데이터를 모아 고해상도 뇌혈류지도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뇌혈관 질환은 한국에서 암과 심장질환 다음으로 발병률이 높은 질병이다. 특히 뇌경색은 혈관이 수축했거나 이물질이 쌓여 혈액 공급이 제대로 안될 때 발생한다. 뇌경색은 뇌에 혈류를 공급하는 중대뇌동맥과 후대뇌동맥, 전대뇌동맥 등 세 가지 대뇌동맥의 문제로 생기는 경우가 많다. 막힌 혈관의 종류와 개수에 따라 검사 방법과 치료제가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이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뇌혈류지도는 대뇌동맥이 지배하는 뇌의 영역을 영토처럼 구분한 것이다. 현재 병원에서 쓰는 뇌혈류지도가 20~100여 명의 적은 수의 표본 데이터에 기반해 만들어져 해상도가 떨어졌다.

 

연구진은 11개 대학병원의 1160명의 환자데이터를 분석해 뇌혈류지도를 만들었다. 이번에 개발된 지도는 용량이 약 1200cc의 뇌를 1.5cc 크기의 미세 조각 800개로 나눠 환자의 뇌 데이터와 비교한다. 뇌동맥이 막힌 곳과 종류에 따라, 뇌경색이 발생할 수 있는 부위를 통계적으로 계산해 예측값을 제시한다. 특히 각각의 병원별 측정방식의 차이에서 오는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표준화 작업을 거친 데이터를 사용했다.


최종오 KRISS 국가참조표준센터장은 “1만 개 이상의 영상 데이터를 동일한 기준으로 표준화 한 뒤 (뇌혈류지도에)적용했다”며 “표준화된 의료 빅데이터로 만든 뇌혈류지도로 진단의 신뢰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해상도 뇌혈류지도는  도판 형태로 제작해 연내 무료 배포될 예정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07일 14:01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