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문가가 뽑은 ICT 분야 유망 직업 23選

통합검색

전문가가 뽑은 ICT 분야 유망 직업 23選

2018.10.16 20:21
16일 서울대에서 열린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미래직업예측 전문가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16일 서울대에서 열린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미래직업예측 전문가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앞으로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도 특히 로봇과 의료기기, 반도체 등에서 유망한 일자리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호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는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공동 주최한 ‘ICT 분야 미래직업예측 전문가 토론회’에서 ICT 분야 미래 유망 직업 및 직무를 발표했다. 

 

이번에 공개된 미래 유망 직업 및 직무는 ICT 산업계와 학계, 유관기관의 다양한 전문가 검증을 거쳐 예측한 것으로, 이 교수는 미래 발전 가능성을 고려한 ICT 분야 미래직업 예측모델을 적용해 △로봇 △의료기기 △반도체 △측정제어분석기기 등 4개 유망 분야에서 23개 유망 직업, 368개 유망 직무를 도출했다.

 

로봇 분야의 유망 직업으로는 로봇 지능 소프트웨어 전문가, 로봇 제어 하드웨어 전문가 등이 꼽혔다. 반도체 분야에서는 지능형 반도체 설계 엔지니어, 빅데이터 활용 생산관리 엔지니어 등이 유망한 것으로 평가됐다. 

 

또 의료기기 분야에서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 개발자, 의료정보 인공지능 시스템개발자, 임상정보 빅데이터 분석전문가 등이, 측정제어분석기기 분야에서는 스마트 팩토리 컨설턴트와 융합네트워크 구축 전문가 등이 선정됐다.

 

이번 토론회는 정부가 내놓기로 한 ‘4차 산업혁명의 변화에 따른 ICT 분야 미래직무 및 일자리 변화 전망’에 대한 중간결과를 발표하고 전문가와 관련 업계 종사자 등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고동환 KISDI 부연구위원은 이번 예측에 쓰인 ICT 분야 미래직업 예측모델을 설명하고, 직무 변화를 바탕으로 직업의 변화를 예측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안했다. 고 부연구위원은 “직무 중심으로 분석해 직업과 직무의 혼동에 따른 오류 가능성을 줄였다”며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교차검증, 카드분류 등 기법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권용현 과기정통부 권용현 지능정보사회추진단 부단장은 “이번 결과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과 교육·훈련, 고용 서비스 등에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