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21세기말엔 베네치아 97%가 물에 잠길수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17일 07:35 프린트하기

2004년 대홍수로 물에 잠긴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 -사진 제공 Wolfgang Moroder(W)
2004년 대홍수로 물에 잠긴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 -사진 제공 Wolfgang Moroder(W)

도시 전체가 문화재로 꼽히는 이탈리아 베네치아. 기울어진 탑으로 유명한 피사 등의 유적을 조만간 볼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 지중해 연안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49곳 중 47곳이 21세기 말까지 홍수와 해안 침식으로 크게 손상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대부분 유명 관광지인 데다 인류 문명의 정수가 깃든 유적지라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레나 라이만 독일 킬대 지리학과 연구원과 영국 서식스대 공동연구팀이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16일자에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곳은 베네치아다. 현재는 수면에 떠 있는 도시지만 5, 6년에 한 번꼴로 큰 홍수가 나면 육상 면적의 절반이 약 1.4m 깊이로 물에 잠긴다. 만약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아무런 대책을 취하지 않을 경우 더 큰 홍수가 찾아와 육상 면적의 97%가 최대 2.5m까지 물에 잠길 것으로 예상됐다. 여기에 해안선 침식에 의한 피해도 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탈리아 북부의 고대 도시 아퀼레이아와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등도 큰 홍수로 인해 잠길 세계문화유산으로 꼽혔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이탈리아반도와 발칸반도 사이의 아드리아해 북쪽에 밀집한 도시이다. 스페인 남부의 지브롤터, 그리스 델로스, 이탈리아 페라라와 나폴리,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유적들도 크고 작은 홍수 피해에 시달릴 것으로 예측됐다.

 

2100년 홍수 피해가 심할 것으로 예상된 지역들. 원 부분이 조사 대상 49곳의 세계문화유산이고, 노란색-붉은색으로 갈수록 대형 홍수다. -사진 제공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2100년 홍수 피해가 심할 것으로 예상된 지역들. 원 부분이 조사 대상 49곳의 세계문화유산이고, 노란색-붉은색으로 갈수록 대형 홍수다. -사진 제공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이 지역의 해수면 상승은 이미 심각한 수준이다. 이들 세계문화유산과 해안선까지의 평균 거리는 2000년 1.1km였으나 점점 줄어 2100년에는 최대 0.1km까지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여기에 폭풍우가 지금보다 최소 1.3배에서 3배까지 자주, 강하게 발생하면서 파도와 홍수에 의한 피해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됐다.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문화재를 대상으로 한 기후변화 피해 대책은 아직 논의된 적이 없다”며 “이번 연구를 계기로 심각성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라이만 연구원은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1.5도 이하로 제한하는 ‘파리협약’을 지키더라도 이미 일부 세계문화유산의 피해를 막을 수는 없다”며 “이를 보전하기 위해 재원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17일 07:35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