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차세대소형위성1호·천리안위성2A호 발사장 출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18일 17:00 프린트하기

차세대소형위성 1호 11월 20일, 천리안 2A호 12월 5일 발사

내년부터 다양한 한반도 기상정보와 우주 관측 정보를 제공

차세대소형위성 1호. KAIST 제공
차세대소형위성 1호. KAIST 제공

별 탄생의 신비를 밝히고 인공위성에 사용되는 국산 부품 성능시험을 담당할 소형 과학위성이 다음 달 우주로 향한다. 애초 계획보다 2개월 늦은 일정이다. 한국이 독자개발한 첫 정지궤도복합위성인 천리안2A호는 12월초 발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달 20일 오전 3시 30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반덴버그공군기지에서 차세대소형위성 1호를, 그 다음달인 12월 5일 오전 5시40분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 쿠루 우주센터에서 천리안2A호를 쏘아올리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천리안 2A호는 이달 16일 대전 유성 항우연을 출발해 18일(현지시간) 기아나우주센터에 도착할 예정이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18일 대전 유성 KAIST를 출발해 21일(현지시간) 반덴버그 공군 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두 위성 모두 운송과정에서 항우연이 자체 개발한 무진동 항온항습 위성용 컨테이너에 실려 옮겨진다. 


미국의 민간우주발사회사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될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한국 최초의 인공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KAIST인공위성연구소가 제작했다. 별 탄생과 우주폭풍 연구, 인공위성 핵심 부품의 성능 검증을 위해 개발됐다. 가로 0.6m, 세로 0.6m, 길이 1m에 무게는 107㎏인 이 위성은 발사 후 2년 간 지구 주변 550km 저궤도를 돌며 임무를 수행한다. 위성 개발에는 모두 324억원이 들어갔다. 과학임무를 띤 한국의 소형 인공위성이 우주로 향한 건 2013년 11월 러시아에서 발사된 과학기술위성 3호 이후 5년만이다. KAIST와 국내 기업이 개발한 우주 핵심 부품 7종에 대한 실전 테스트도 진행된다. KAIST가 개발한 3차원 적층형메모리는 탑재체와 위성 자료 저장장치로 사용될 예정이다. 국내 민간 우주기업인 쎄트렉아이가 위성 자세 제어를 위해 개발한 고정밀 별 추적기, AP위성이 인공위성의 두뇌로 제작한 표준 탑재 컴퓨터도 실제 우주 환경에서 테스트를 받기 위해 위성에 실렸다.


과기정통부는 이들 7개 부품이 우주에서 정상 작동하는 사실이 확인되면 향후 실용위성인 차세대중형위성과 다목적실용위성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차세대 초소형 발사에서는 모두 15개의 소형위성과 59개의 큐브위성 등 총 74개의 위성이 함께 발사될 예정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지궤도복합위성 천리안2A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정지궤도복합위성 천리안2A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011년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주도로 개발되고 있는 천리안 2A와 쌍둥이 동생인 2B호는 최초의 국산 정지궤도위성이다. 정지궤도위성은 지구 위 3만6000㎞ 상공에서 지구의 자전 속도와 같은 속도로 날기 때문에 제자리에 떠있는 것처럼 보인다. 특정 지역을 장기간 관측할 수 있지만 중소형 저궤도 위성보다 제작이 어럽다. 천리안2A호는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쳐 유럽의 아리안스페이스가 개발한 아리안5 발사체에 실려 우주로 향할 예정이다. 

 

천리안2A호는 기상과 우주 기상, 천리안 2B호는 환경 감시와 해양 관측에 특화됐다. 천리안 1호에 비해 18배 빠른 속도(115Mbps)로, 4배 선명한 컬러영상(해상도 0.5㎞)을 지구로 보내온다. 위성은 시시각각 변하는 태풍을 2분마다 추적해 지구로 보내올 예정이다.   

 

보통 발사일은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1주일씩을 설정한다. 당일 약간의 이상이 발견되면 '발사 윈도'라는 일정 기간내에 쏘아올리면 된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그간 위성개발에 대한 꾸준한 투자를 통해, 우리나라는 3.5t급 정지궤도위성 플랫폼을 독자 개발하고, 차세대 소형위성의 표준화‧모듈화‧소형화에 성공했다”며 “더 높은 수준의 위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도화와 국산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태 기자

kunta@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18일 1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