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2018국감]라돈 사태처리 ‘갈팡질팡’ 감못잡는 원안위 인사는 난맥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28일 19:53 프린트하기

지난 12일 국회에서 진행된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이 관계자들에게 질의하고 있다-김진호 기자 twok@donga.com
지난 12일 국회에서 진행된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이 관계자들에게 질의하고 있다
-김진호 기자 twok@donga.com

 

 

라돈 침대부터 생리대, 마스크팩까지 생활용품에서 쉴새없이 방사선 검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안전관리 담당자가 자주 바뀌면서 업무 효율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실에 따르면, '라돈침대' 등 생활 방사선 제품의 안전을 담당하는 방사선방재국장이 올해만 세 번 변경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명예퇴직을 앞둔 직원이 지난 2월부터 1달 동안 방사선방재국장 업무를 수행하다 하차했다. 라돈 침대 사태가 터지기 1달 전인 4월에 새로운 국장이 임명됐고, 그 역시도 6개월만인 10월 또다시 교체됐다. 라돈 사태 이후 원안위가 제대로 업무 처리를 하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에서 업무책임자만 새로운 인물로 바꾼 것이다.

 

새로 온 국장이 그간의 방사선 제품 처리상황을 파악하는 시간을 고려할 때, 라돈 사태의 처리 절차가 지연될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나온다. 신 의원은 "잦은 인사이동은 정부의 행정 책임성을 약화시킨다“며 ”라돈 검출 문제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원자력안전 업무에 대한 전문성을 떨어뜨린다고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과거 원안위의 방사선방재국장의 경우 2011년 11월부터 2014년 2월까지, 이어 2014년 7월부터 2017년 2월까지 각각 2∼3년간 같은 사람이 업무를 수행했다. 2017년 2월부터 방사선방재국장을 지냈던 현 엄재식 원안위 사무처장도 1년 넘게 같은 자리에 지켰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28일 19:53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0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