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IBS 인지및사회성연구단 공동단장에 이창준 KIST 박사 선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31일 15:39 프린트하기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기초과학연구원(IBS)은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의 공동연구단장으로 교세포 분야 전문가인 이창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신경교세포연구단장(사진)을 선임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신임 단장은 신경세포를 초점으로 연구를 진행하던 뇌과학에서 교세포의 중요성을 세계에 알린 주인공이다. 교세포는 신경교세포 또는 비신경세포로 불리며, 중추신경계와 말초신경계에서 신경세포간의 상호작용을 매개하고, 그 성장을 조절하는 등 항상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 신임 단장이 이끄는 인지 교세포 과학 그룹은 내달 1일 출범해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한다. 앞서 연구단을 꾸린 신희섭 공동 단장의 사회성 뇌과학 그룹과 함께 국내 뇌과학 연구를 이끌 예정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0월 31일 15:39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