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OECD AI 권고안, 일반원칙·정책지원 2개 나온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18일 12:01 프린트하기

지난 12일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인공지능 전문가그룹 회의가 개최됐다. 여기에서는 권고안의 대략적인 구성안이 확정됐다. -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 12일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인공지능 전문가그룹 회의가 개최됐다. 여기에서는 권고안의 대략적인 구성안이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미래에 인공지능(AI)을 보다 안전하고, 인류에게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논의 중인 전문가그룹의 ‘권고안’의 대략적인 방향이 결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민원기 제2차관 주재로 OECD 인공지능 전문가그룹(AIGO) 제2차 회의를 열고,  ‘AI 에 대한 일반원칙’과 ‘졍책결정 지원 원칙’ 두 가지로 권고안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두 가지 구성원칙을 분리한 것은, AI를 연구하고 이용하는 사람들에게는 물론, 이를 지원하거나 규제하는 기구나 국가에 보다 실용적인 지침을 주도록 권고안의 방향을 ‘투트랙’으로 설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 등 18개국 대표 전문가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하버드대 등의 학계,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IBM 등 기업과 유네스코 등의 기구 AI 전문가 50여 명이 참석해 열띤 논의를 벌였다.


AIGO는 지난 5월 개최된 제76차 OECD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 정례회의에서 합의된 내용에 따라 마련된 회의다. OECD 디지털경제정책위 정례회의에서는 인공지능이 인류의 포용적 성장과 복지에 기여하도록 하기 위한 원칙을 담은 OECD 차원의 권고안을 만들자는 합의를 내렸다.


지난 8월 24~25일 AIGO 1차 회의가 열렸으며, 이번 2차 회의에서는 대략적인 구성 방향을 결정했다. 내년 1월 미국 보스턴에서 개최될 3차 회의와 2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최될 4차 회의를 거쳐 구체적인 권고안이 마련될 예정이며, 최종 권고안 공개는 내년 7월로 예정돼 있다.


민원기 차관은 “AI가 국제사회의 주요 화두인 만큼, OECD 차원의 권고안이 만들어지면 의미가 클 것”이라며 “권고안 만드는 과정에서 한국이 중요한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18일 12:01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