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위한 동형암호 기술 나온다

통합검색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위한 동형암호 기술 나온다

2018.11.19 14:0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암호화된 상태 그대로 정보를 사용하게 하는 동형암호 기술은 제3자에게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않고도 정보를 활용할 수 있어 개인 정보보호 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동형암호 기술을 적용해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데이터를 안전하게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개인식별 방지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형암호 기술은 평문과 암호문에서 같은 성질이 나타나게 만드는 기술이다. 평문에 대한 연산 결과와 암호문에 대한 연산 결과가 같은 값을 가지기 때문에 암호화된 상태 그대로 통계분석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제 3자에게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않고도 정보를 활용하도록 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연산 속도가 느리고 저장 공간을 많이 차지하는 단점이 있 이를 개선하기 위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3월과 5월에 개최한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기술 세미나’의 후속으로 진행됐다. 동형암호 기술의 글로벌 표준화 동향을 소개하고, 이를 적용한 생체인증이나 신용평가 활용 사례를 직접 시연해 산업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천정희 서울대 수학과 교수는 지난 2017년 7월 마이크로소프트와  IBM 등이 주도해 동형 암호의 국제표준을 만들고자 결성한 '동형암호 표준화 포럼'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표준화 동향을 설명했고, 해외 글로벌 기업과 스타트업의 동형암호 기술 활용 사례도 소개했다.

 

정연돈 고려대 컴퓨터학과 교수는 형식이 정해지지 않은 비정형 데이터를 비식별한 상태로 처리하는 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텍스트와 음성, 영상, 그래프 등의 데이터는 구성이나 형식이 정해지지 않아 비정형 데이터로 불린다. 비정형 데이터에 들어 있는 개인 정보에서 개인 식별성을 제거했으며, 이를 안전하게 활용하는 방안을 설명한 것이다.

 

산업계의 국내 동형암호 기술 시연도 이어졌다. 한국스마트인증이 지난 5월 시연한 동형암호 기술을 활용한 홍채인증 기술을 개량 발전시켜 인증 시간을 0.25초로 앞당긴 시스템을 선보였다. 또 코리아크레딧뷰로는 50만 명의 신용 데이터를 동형암호화한 다음, 머신러닝을 수행해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 신용평가 모형의 신뢰성, 정확성, 안전성을 성공적으로 확보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최신 암호와 비식별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과 실증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며 “이를 통해 의료나 금융 등 전 산업 분야에서 데이터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술 기반을 마련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