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블록체인으로 소고기 등급, 위·변조 막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20일 16:17 프린트하기

정부가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을 전북 지역에서 시범운영키로 했다. -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을 전북 지역에서 시범운영키로 했다. - 게티이미지뱅크

앞으로는 소고기 유통 과정에서 사람이 일일이 종이 증명서를 관리할 필요가 없어진다. 정부가 소고기 유통 관리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축산물 이력을 쉽고 정확하게 추적 관리할 수 있고 정보가 위·변조 되지 않도록 만들겠다는 취지다. 위생·안전 문제가 발생했을 때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을 전북 지역에 구축해 다음달부터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로 잘 알려진 블록체인은 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가 거래내역을 볼 수 있도록 기록하고 이를 여러 대의 컴퓨터에 분산 저장하는 데이터 저장기술로 해킹 위험이 적다. 이번 사업은 올해 6월 정부가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의 핵심 추진과제 중 하나인 ‘6대 공공시범사업’ 중 하나다.

 

블록체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을 도입하면 소고기 위생문제 발생 시 문제가 된 소고기의 유통경로를 즉시 확인해 신속하게 수거할 수 있다. -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블록체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을 도입하면 소고기 위생문제 발생 시 문제가 된 소고기의 유통경로를 즉시 확인해 신속하게 수거할 수 있다. -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축산물 이력제는 소의 사육단계부터 도축, 식육포장, 판매단계까지의 정보를 기록·관리하는 제도로 2008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그러나 현행 시스템으로는 단계별 이력 정보를 5일 이내 신고하도록 하고 있어 신고 전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는 이력 정보를 파악하기 어렵다. 또 도축검사증명서, 등급판정확인서, 친환경 인증서 등을 종이로 확인해 위변조 위험은 물론이고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었다.

 

이번에 도입되는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은 사육, 도축, 포창, 판매 등 유통 단계별 이력정보와 각종 증명서를 블록체인에 저장한다.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만큼 서류의 위·변조 걱정이 없고, 증명서 내용을 언제 어디서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웹으로 공유하거나 확인할 수 있다. 또 축산 농장과 개별 소에 근거리 통신장치인 블루투스 기기를 부착해 유통 과정에서 사람이 일일이 정보를 확인해 입력하지 않아도 10분 단위로 거래이력 등 정보를 추적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이번 시범 운영이 종료되는 내년 1월부터 전북 지역 축산농가와 도축장 등에서 실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이를 토대로 돼지 등 다른 가축에까지 확대 적용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식품 생산부터 유통까지 전 단계의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국민 먹거리 안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20일 16:17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