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 위원장에 한현철 책임연구원

통합검색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 위원장에 한현철 책임연구원

2018.11.20 20:23
아시아인 최초로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위원장에 선임된 한현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 지질연 제공
아시아인 최초로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위원장에 선임된 한현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 지질연 제공

세계 해저 지명을 결정하는 국제기구인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의 위원장에 아시아인 최초로 한현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선임됐다.

 

지질연은 이달 15일부터 이틀간 호주에서 개최된 ‘제35차 대양수심도 운영위원회(GGC)’에서 한 연구원이 SCUFN 위원장으로 당선됐다고 20일 밝혔다. 임기는 5년이다.

 

SCUFN은 국제수로기구(IHO)와 정부간 해양학위원회(IOC)가 공동 운영하는 위원회로, 세계  해저지명을 심의․의결하고 의결된 지명을 해도와 지도에 사용하도록 권고하는 등 해저지명 표준화를 위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한 연구원은 2006년 한국인 최초로 SCUFN 위원으로 선출된 이후 지금까지 해양지질, 지구물리학적 연구 지식과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동해 ‘울릉협곡’과 같은 57개 우리말 해저지명을 국제지명으로 등재하는 등 꾸준한 국제 활동으로 전문성과 성과를 인정받았다. 한국수로학회 부회장, 한국해양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 연구원은 “깊은 바닷속 이름 없는 해저의 모습이 아름다운 우리말 이름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는 보람된 일을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극지, 태평양 등 세계 해역에 대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우리말 해저지명의 국제 등재가 널리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복철 지질연 원장은 “아시아인 최초의 SCUFN 위원장 당선은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인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