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굿바이, 소행성 탐사선 ‘돈'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30일 11:00 프린트하기

소행성 탐사선 ‘돈’은 지난 11년간 69억km를 항해하며 탐사 활동을 펼쳤다. NASA, JPL-Caltech 제공
소행성 탐사선 ‘돈’은 지난 11년간 69억km를 항해하며 탐사 활동을 펼쳤다. NASA, JPL-Caltech 제공

소행성 탐사의 새벽을 열었던 인류 최초의 소행성 탐사선 ‘돈(Dawn)’이 영원한 작별을 고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돈이 연료 고갈로 10월 31일과 11월 1일에 예정됐던 교신을 하지 못했다고 11월 2일 밝혔다. 

 

2007년 9월 발사된 돈은 11년 동안 소행성을 탐사했다. 돈이 항해한 거리는 총 69억km다. 돈은 2011년 7월 화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 벨트에서 두 번째로 큰 왜행성 ‘베스타(Vesta)’에 도착해 1년간 탐사 활동을 펼쳤다. 

 

2015년부터는 소행성 벨트에서 가장 큰 왜행성 ‘세레스(Ceres)’의 궤도를 돌며 표면의 얼음 화산 등을 관찰했다. 돈을 통해 과학자들은 세레스가 지질학적으로 아직 활동적인 상태일 수 있으며 표면에 소금이 형성돼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세레스와 베스타를 방문한 탐사체는 돈이 유일하다.

 

돈은 지구와 연락이 끊긴 뒤에도 수십 년간 세레스 궤도를 돌 전망이다. NASA는 세레스에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을 고려해 돈을 추락시키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캐롤 레이먼드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책임연구원은 “돈의 유산은 이제 시작”이라며 “돈이 남긴 데이터로 향후 태양계 행성과 생명의 탄생을 연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30일 11: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9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