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무더위 때문에… 번식력 떨어진 수컷 곤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30일 10:00 프린트하기

거짓쌀도둑거저리(Tribolium castaneu) - wikipedia
거짓쌀도둑거저리(Tribolium castaneu) - wikipedia

폭염이 수컷 곤충의 번식 능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매튜 게이지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 생물학과 교수팀은 폭염에 노출된 곤충의 정자 수와 기능이 세대를 거듭하며 떨어진다는 연구결과를 ‘네이쳐 커뮤니케이션스’ 11월 13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곡물 해충인 거짓쌀도둑거저리(Tribolium castaneum)를 두 그룹으로 나눴다. 한 그룹은 곤충의 생육에 적합한 35도에서, 다른 한 그룹은 이보다 5~7도가량 높은 환경에서 5일 동안 사육했다.

 

그 결과 높은 온도에서 생활한 수컷 그룹의 정자 수가 적절한 온도에서 자란 수컷 그룹보다 최대 75%나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폭염에 노출된 수컷들을 10일 뒤 다시 한 번 고온의 환경에서 생육하자 번식 성공률이 적당한 온도에서 생활한 개체의 1% 수준으로 크게 떨어졌다. 암컷의 경우에는 온도가 생식 능력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게이지 교수는 “고온으로 인해 정자의 수뿐만 아니라 활동성까지 떨어졌다”며 “번식에 성공해도 자손의 수명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doi:10.1038/s41467-018-07273-z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30일 10: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