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라돈 생리대 침대 마스크 등 신체밀착제품 방사선량 기준치 충족해도 전면금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22일 11:00 프린트하기

충남 천안 대진침대 본사 앞마당에서 방사성 물질 라돈이 검출된 침대 매트리스 해체작업을 벌이고 있다. - 연합뉴스
충남 천안 대진침대 본사 앞마당에서 방사성 물질 라돈이 검출된 침대 매트리스 해체작업을 벌이고 있다. - 연합뉴스

정부가 ‘라돈침대’ ‘라돈 생리대’ 등으로 불거진 생활방사선 안전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침대, 생리대, 마스크 등 신체밀착제품에 대한 방사성 원료물질 사용을 원천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방사성 물질이 체내로 유입될 경우 소량의 방사선량만으로도 상대적으로 위험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신체밀착제품은 연간 기준치(1mSv·밀리시버트)를 넘지 않더라도 생산과 수입, 유통, 판매가 전면 금지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생활방사선 제품안전 강화대책’을 22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 말까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생활방사선법)’을 개정하고 개정법률 시행을 위한 하위규정 정비를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내년 하반기부터는 방사성 원료물질의 수입, 판매부터 이를 사용한 가공제품의 제조, 유통이 엄격히 통제된다. 이번 대책은 이날 오전 열린 국무총리 주재 제58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보고됐다. 
 
원안위는 “자진신고, 제보 등을 통해 확인된 부적합제품에 대해 그간 지속적으로 수거 조치를 실시해 왔으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관련 제도의 전면적인 개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며 “이에 올해 5월부터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환경부, 산업부, 관세청 등 관계부처와 함께 제품안전 강화대책을 마련하고 시민단체 및 전문가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발표된 강화대책에 따르면 정부는 그동안 방사성 원료물질의 수입·판매자에게만 적용됐던 등록제도를 가공제품 제조·수입업자까지 확대된다. 또 가공제품에 사용되는 방사성 원료물질의 종류, 농도 등이 안전기준을 충족하는 경우에만 등록을 허용해 제품 안전성을 사전에 검증할 계획이다. 불법·무단 유통을 막기 위해 앞으로 원료물질은 등록된 업체 간에만 거래가 허용된다. 등록업체는 원료물질 및 가공제품의 취득·판매 현황을 지속적으로 보고해야 한다.

 

방사성 원료물질의 방사선 작용을 이른바 ‘건강 음이온’으로 둔갑시킨 가공제품의 제조, 수입도 금지된다. 이와 더불어 ‘음이온 침대’ ‘음이온 팔찌’처럼 방사성 원료물질로 인한 방사선 작용이 마치 건강 또는 환경에 유익한 것처럼 홍보하는 행위도 엄격히 금지된다. 
 
원안위는 과거 수입, 제조돼 유통된 부적합 의심제품 신고·조사체계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달 2일부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 설치된 생활방사선안전센터를 통해 상시 신고, 접수를 받고 있다. 앞으로는 여기에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유통업체가 적극 협조, 지원할 수 있는 체계도 마련한다.

 

원안위는 이와 별도로 그동안 생활방사선법 등 국내법령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해외직구제품에 대한 수거 체계도 구축, 운영할 계획이다. 역시 법령 개정을 통해 해외직구 등 국내에 별도의 조치주체가 없는 부적합 제품은 원안위와 지자체가 협조를 통해 수거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법령 개정이 완료되기 이전에는 우선 해외직구 제품에 대한 측정 서비스를 12월 1일부터 제공한다. 해외직구 제품 측정서비스는 생활방사선안전센터를 통해 인터넷·전화 접수를 받아 측정요원이 직접 방문하여 제품을 측정한 후 안전기준을 초과하였는지 여부와 소비자 대응 요령을 안내하는 ‘찾아가는 측정서비스’ 방식으로 이뤄진다.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1월 22일 11: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