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누리호’ 엔진 검증용 시험발사체 준비 ‘이상 무’…예정대로 28일 오후 발사

통합검색

‘누리호’ 엔진 검증용 시험발사체 준비 ‘이상 무’…예정대로 28일 오후 발사

2018.11.27 15:07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한국형발사체(KSLV-Ⅱ) ‘누리호’의 주 엔진 검증용 시험발사체가 직립해 장착된 모습. 28일 오후 발사될 예정이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한국형발사체(KSLV-Ⅱ) ‘누리호’의 주 엔진 검증용 시험발사체가 직립해 장착된 모습. 28일 오후 발사될 예정이다.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형발사체(KSLV-Ⅱ) ‘누리호’의 주 엔진의 성능을 검증할 시험발사체가 예정대로 28일 오후 발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7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엔진 검증용 시험발사체 발사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75t급 액체엔진의 비행모델(FM)이 장착된 시험발사체는 이날 오전 8시 시험동에서 출발해 오전 9시 12분경 1.8㎞ 거리의 발사대에 도착했다. 10시 50분경에는 시험발사체를 발사대에 수직으로 세워 고정했다. 오후부터는 300여 명의 인력이 투입돼 전방동체 열제어, 연료 주입에 필요한 엄브리컬 케이블 연결, 기밀시험, 전자장비 제어 등 각종 점검에 들어갔다. 발사 준비 분석 결과는 오후 7시경 나올 예정이다.

 

오승협 항우연 발사체추진기관개발단장은 “현재 계획된 스케줄대로 순조롭게 점검이 진행되고 있어 예정대로 발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오늘 저녁까지 점검과 리허설 분석을 마친 뒤에는 주변의 온도, 습도 등을 일정한 조건으로 유지한 채로 발사체를 세워두고 내일 오전 8시경부터 당일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마지막 날인 만큼 모두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오 단장은 “앞서 이달 7일 실제 비행모델로 발사 점화 8초 전까지의 모든 과정을 똑같이 수행한 리허설에서 모든 단계가 정상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발사 당일 기상 상황도 발사 조건을 만족시킬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항우연 관계자는 “나로우주센터 발사장 인근 50㎞ 이내에 비가 올 가능성이 낮고 비행 궤적 주변 18㎞ 이내에 낙뢰 가능성도 거의 없을 것으로 관측됐다”고 밝혔다. 그 밖에 안정적인 발사체 자세 제어를 위해 평균풍속은 초속 12.8m, 순간 최대풍속 초속 15m 정도가 적합하며, 가시거리는 3㎞ 이상이어야 한다. 

 

한국이 독자적으로 개발하는 첫 우주발사체인 누리호는 600~800㎞ 지구저궤도에 1.5t급 실용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는 우주발사체다. 2010년부터 2022년까지 총 1조957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개발 중이다. 시험발사체는 3단형 발사체인 누리호의 핵심인 75t급 액체엔진 성능을 실제 발사환경에서 시험하기 위한 것으로, 1단(4기)과 2단(1기)을 구성하는 75t급 액체엔진 하나로 이뤄져 있다. 길이는 25.8m, 최대지름은 2.6m, 무게는 52.1t이다. 

 

한국형발사체(KSLV-Ⅱ) ‘누리호’의 주 엔진 검증용 시험발사체의 발사 시퀀스. - 자료: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KSLV-Ⅱ) ‘누리호’의 주 엔진 검증용 시험발사체의 발사 시퀀스. - 자료: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 당일인 28일에는 발사 2시간 전부터 액체산소와 케로신, 추진제 탱크 가압용 헬륨을 충전한다. 발사 50분 전에는 발사체 기립장치를 철수하며, 발사 가능 여부를 최종 확인한다. 발사 10분 전에는 발사 자동 시퀀스가 시작되고 발사 4초 전 엔진 시동 명령이 내려지며 엔진 추력이 90% 이상 도달하면 발사체가 이륙하며 지상 발사대와 분리된다.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발사 후 엔진이 143.5초간 연소되면 시험발사체는 발사 164초 뒤 100㎞ 고도에 진입하게 되며, 313초 때 최대 고도에 도달한 뒤 발사 후 643초경 발사대에서 400㎞ 거리의 해상에 떨어진다.

 

과기정통부는 28일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하고 발사 예행연습에 대한 분석 결과와 기상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오후 2시 30분경 최종 발사 시간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항우연 관계자는 “예정대로라면 오후 4시에 발사될 가능성이 유력하다”면서도 “만에 하나 지연 등으로 5시 30분이 넘어갈 경우에는 당일 발사가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발사 예비일은 11월 29일에서 12월 4일 사이다. 예정된 발사예정일과 예비일은 시험발사체의 예상 낙하시간, 낙하구역 정보 등과 함께 국내외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 운항을 위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국제해사기구(IMO) 등과 관련 국가에 통보됐다.

 

당초 계획에 따르면 시험발사체는 지난달 2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발사 예정일을 8일 앞둔 지난달 17일 시스템 점검 과정에서 추진제 가압계통의 압력이 떨어지는 현상을 발견해 발사 일정을 연기했다. 추진제 가압계통은 로켓 연료(케로신)와 산화제(액체산소)를 탱크에서 엔진으로 넣어주는 가압장치로 극저온 환경에서 부품의 연결 부위에 누설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항우연 연구진은 관련 부품을 교체하고 체결력 강화했으며, 누설 방지를 위한 추가 조치를 취한 뒤 이달 13일 정상 작동함을 확인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