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발사 준비 '착착'…시험발사체 최종 발사시각 오후 2시30분 발표

통합검색

발사 준비 '착착'…시험발사체 최종 발사시각 오후 2시30분 발표

2018.11.28 11:07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엔진 성능을 검증할 시험발사체 발사 예정일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시험발사체가 기립해 있다. 시험발사체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이는 75t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와 유사하다. 연합뉴스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엔진 성능을 검증할 시험발사체 발사 예정일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시험발사체가 기립해 있다. 시험발사체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이는 75t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와 유사하다. 연합뉴스 제공

“날씨도 좋고, 모든 게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


28일 오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프레스센터에서 만난 박정주 나로우주센터장은 오늘 오후로 예정된 시험발사체가 발사를 위한 준비를 착실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센터장은 “오전 9시에 공식적인 준비가 시작됐지만, 많은 인원이 8시 전부터 차질 없는 발사를 위한 준비에 돌입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국형발사체의 엔진 성능 검증을 위한 시험발사가 오늘 오후로 다가왔다.  오후 2시부터 열리는 최종 발사관리위원회에서 발사체 상황과 기상 등 조건을 모두 고려해 최종 발사 시각을 결정해 2시 30분경 발표할 예정이지만, 모든 조건이 잘 따라 준다면 오후 4시에 발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오전 현재 나로우주센터 주변은 현재 차분한 가운데 곧 다가올 발사에 대비하는 긴장감이 팽팽하게 느껴지고 있다. 발사대 주변으로 반경 8km까지는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돼 곳곳에 경찰이 보이고 있다. 발사를 알리는 안내 방송도 주기적으로 들려왔다. 기자들 역시 나로우주센터 우주과학관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근처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준비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75t액체엔진 검증용 시험발사체는 발사 하루 전인 어제부터 만반의 준비를 마친 상태다. 27일 오전 8시부터 시험발사체를 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이송해 당일 오전 11시 10분에 기립(발사체를 하늘을 향해 세움)을 완료했다. 전기 결합 상태와 인터페이스 점검을 마친 뒤 오후에는 리허설까지 마쳤다. 저녁 7시와 8시에 각각 비행시험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주도의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어 시험발사체 기립 결과와 리허설 결과를 검토했다.


오늘 오전에는 실제 기상 확인과 함께 발사대 주변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기기와 설비 점검은 이른 오전에 이미 마쳤고, 지금은 기상 상황에 가장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항우연 관계자는 “새벽부터 대기중 기상관측기구(라디오존데)를 띄워 고층풍을 확인하고 공군기의 도움을 받아 구름의 두께를 파악하고 있다”며 “오후까지 계속해서 기상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발사대 주변에서는 설비 작업에 동원됐던 기기 들을 빼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오전 10시 반부터는 다시 한번 발사관리위원회가 개최돼 오전 기상과 준비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발사관리위원회는 오후 2시에 다시 한번 열려 최종적으로 발사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박 센터장은 “오후 2시 발사 결정과 동시에 연료주입을 시작해 3시에 마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국형발사체 엔진 시험발사체의 최종 발사 시간은 오늘 오후 2시 30분에 발표된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