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벼·돼지·생쥐 국가자원으로 관리한다

통합검색

벼·돼지·생쥐 국가자원으로 관리한다

2018.12.11 15:00
10대 국가전략생명연구자원.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0대 국가전략생명연구자원.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앞으로 3년간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임상시험, 스마트약물감시, 약물 재창출 등 4대 분야에 580억 원의 연구개발(R&D)비가 집중 투자된다. 또 생쥐와 원숭이 등 실험에 유용한 생물자원과, 벼, 돼지, 콩, 인삼 등 경제성이 뛰어난 생물자원을 총 10종 선정해 ‘국가전략생명연구자원(사진)’으로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정부는 11일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제3회 바이오특별위원회(바이오특위)’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심의했다. 바이오특별위원회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 바이오 분야 범부처 종합 조정기구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농립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해양수산부 등 부처 실장급 공무원과 산학연 민간위원 총 23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특위에서 논의된 안건은 크게 세 가지였다. 먼저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투자를 집중하고 인공지능 융합 기술을 개발하는 안이 논의됐다. 후보물질을 빠르게 발굴하고 임상시험을 효율적으로 진행하며, 약물의 위험성을 효과적으로 진단하고(스마트 약물감시), 기존 약물을 다른 질병 치료 목적으로 활용하는(약물 재창출) 연구를 신약개발 4대 분야로 선정했다. 이들 분야에는 3년 동안 580억 원의 R&D를 집중 투자한다. 바이오특위는 여기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신약개발 속도도 높인다는 전략을 논의했다.


국가차원에서 중요한 생명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방침도 발표했다. 보편성과 미래성, 경제성의 세 가지 기준을 통해 선정한 10종의 생명 자원을 ‘국가전력생명연구자원’으로 지정해 특별 관리한다. 생쥐와 원숭이, 세포주, 락토바실러스 등 네 종은 생명공학 실험에 쓰이는 종이고, 벼와 돼지, 콩, 소, 김, 인삼 등 여섯 종은 유전체 분석과 형질전환 등 자원으로서의 생명과학 연구가 활발한 종이다. 바이오특위 관계 부처는 국가전략생명연구자원을 추가 발굴하고 전담기관을 정해 이들 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활용할 예정이다. 또 2018년 이후 매년 10종씩 선정해 2019년 20종, 2030년 30종 등으로 누적 자원 수를 늘려갈 계획이다.


바이오 산업을 이끌 인재를 육성할 방안도 논의됐다. 바이오특위는 2016년 바이오·헬스 분야 산업기술 인력 부족률은 3.5%로 12대 주력산업 평균인 2.4%보다 높다고 진단하고,  대학 교육과정과 R&D, 정부 인력 양성 사업 측면에서 전문 인력을 집중 육성할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대학 학부 과정에서는 바이오의약품 제조나 인허가 등을 배우는 바이오 특성화학과를 운영해 산업 수요에 맞는 교육과정을 강화한다. 또 실습교육과 학석 통합과정을 운영해 기업이 필요한 인재를 키우고 학생의 진로 탐색을 지원해 일자리 수요와 공급을 적시에 연결할 계획이다. R&D 분야에서는 생물공정 등 산업에 필요하지만 인력이 부족한 분야의 석박사 연구 인력을 양성한다. 박사후연구원이나 연구교수, 연구행정전담인력 등을 확보해 R&D 생산성도 높인다는 전략이다.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최근 국내 바이오기업들의 대규모 기술수출이 늘고 생산규모 및 일자리도 증가추세”라며 “바이오 경제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인재 양성과 기반기술 개발, 연구자원 인프라 구축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