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신성철 KAIST 총장 직무정지 결정 유보…추후 이사회서 재논의(1보)

통합검색

신성철 KAIST 총장 직무정지 결정 유보…추후 이사회서 재논의(1보)

2018.12.14 13:34
14일 오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된 KAIST 정기 이사회에서 신성철 총장의 직무정지 안건이 논의되고 있다. 시작에 앞서 배석한 이사들. 윤신영 기자
14일 오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된 KAIST 정기 이사회에서 신성철 총장의 직무정지 안건이 논의되고 있다. 시작에 앞서 배석한 이사들. 윤신영 기자

 

14일 KAIST 이사회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 시절 국가 연구비 횡령·업무상 배임 등 의혹이 제기된 신성철 KAIST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의결안 의결을 유예키로 했다. 이날 상정된 총장 직무정지 의결안은 지난달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감사 도중 제기된 관련 의혹을 바탕으로 신 총장을 검찰에 고발한 데 이어 신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를 KAIST 이사회에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해당 안건은 추후 열리는 이사회에서 재논의될 예정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정부 측 당연직 이사들과 선임직 이사들 간의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했다. 당연직 이사들은 신 총장의 혐의가 일부 확인된 만큼 우선 직무를 정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선임직 이사들은 아직 사안의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은 과도한 대응이라는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총장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 시절 LBNL이 무상 제공키로 한 연구장비(XM-1)에 대한 사용료를 제자 임 모 박사의 인건비 등을 위해 부당 송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KAIST 교수들을 비롯한 과학기술계는 정부가 전 정권에서 임명한 신 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해 표적감사를 하고 있다며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거세게 반발했다. 과기정통부가 단순 의혹을 토대로 무리하게 검찰 고발과 직무정지 요청을 했다는 주장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