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한국 IoT기술 3건 국제표준 채택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2월 16일 16:00 프린트하기

국립전파연구원 제공
국립전파연구원 제공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중국 우시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SG20’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권고안 3건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채택됐다고 16일 밝혔다.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전원공급 기술과 기기간 정보교환기술, 고령자나 장애인등 정보 취약계층을 고려한 접근성 기술 등이 국제표준기술로 뽑혔다.

 

먼저 다양한 IoT 기기에 무선으로 전원을 공급하는 ‘무선전력전송 서비스 프레임워크(Y.4202)’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됐다. 무선 전력전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서비스 프레임워크를 정의하기 위한, 요구사항, 참조 모델, 서비스 플로우 등을 포함하고 있어서, 향후 무선전력전송 서비스 인프라 구축에 활용될 전망이다.

 

IoT 환경에서는 다양한 회사가 개발한 정보가 혼재한다. 국제 표준에 채택된 ‘자기수치화 서비스(Y.4555)’ 기술은 각각의 자기수치화 서비스 간 정보 교환을 돕는다. 자기수치화 정보는 혈압이나 혈당, 체온 등 개인의 건강 정보나 날씨나 위치와 같은 주변 환경 정보 등 자신의 상태를 나타내는 수치다. 각각의 회사가 개발한 기기에 들어가는 자기수치화 정보의 표준을 설정해 더 폭넓게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정보 격차를 줄이기 위한 ‘사물인터넷 응용 및 서비스 접근성 요구사항 표준(Y.4204)’은 IoT 환경에서 장애인과 고령자와 같은 취약계층이 정보격차로 인해 소외받지 않도록 하기 위한 접근성을 정의한다. 사업자는 이 기술을 통해 표준화된 취약 계층의 요구사항을 더 빠르게 분석해 조정할 수 있다.

 

정삼영 국립전파연구원 국제협력팀장은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에서 상호운용성을 제공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한 것”이라며 “회의 성과를 바탕으로 후속 표준화 작업을 국내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TU-T는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IoT, 빅데이터 등 관련 정보통신기술 및 활용, 요금 정산 등 분야의 국제표준을 제정하는 정부 간 국제기구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2월 16일 16: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0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