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만취 과기정통부 직원 국회서 현금 뿌리며 난동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2월 17일 14:46 프린트하기

 

술에 취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이 국회 본관 앞에서 현금을 뿌리며 난동을 피우다 쫓겨나는 일이 일어났다.

 

17일 국회 사무처 등에 따르면 과기정통부 제2차관 소속 중앙전파관리소 산하 서울전파관리소 사무관 A씨가 이날 오전 9시45분께 술에 취한 채 국회 본관 앞 계단 아래에서 현금을 뿌리다 경비대 제지를 받았다. 당시 주변에는 사람이 없어 큰 소란은 벌어지지 않았다.

 

A씨는 약 10분 만에 국회 밖으로 쫓겨났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고 국회 사무처는 전했다. A씨는 현재 병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해명자료를 내고 "해당 직원이 현재 병가를 내고 질병치료를 받아 오던 중 소동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뒤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12월 17일 14:46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