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네이처 “신 총장 직무정지 유보, KAIST이사회가 정부 요구 거절할 힘 없다는 뜻”

통합검색

네이처 “신 총장 직무정지 유보, KAIST이사회가 정부 요구 거절할 힘 없다는 뜻”

2018.12.17 18:23
네이처 뉴스 화면 갈무리.
네이처 뉴스 화면 갈무리.

과학전문지 ‘네이처’가 13일 신성철 KAIST 총장 사태를 둘러싼 한국 과학계의 반응을 자세히 전한 데 이어, 14일(현지시각)에도 KAIST 이사회의 신 총장 직무정지안 결정 유보 소식을 전했다. 네이처는 한 과학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논란은 KAIST 이사회가 정부의 요구를 거절한 힘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논평했다.


14일 서울 양재동에서 이사회 풍경을 직접 취재한 마크 재스트로 기자는 이날 기사에서 먼저 현 사태를 간략하게 소개한 뒤 이날의 열린 이사회 풍경과 결정 내용을 전했다. 특히 KAIST 전현직 교수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교수, 서울대 전 총장,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고문 등 이날 정기 이사회에 참석한 이사 10명의 구성에 관심을 보였다. 재스트로 기자는 “정부는 KAIST 이사회에 신 총장의 직무정지를 요구했다”며 “이날 유보 결정에 반대한 3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온 한 명을 포함한 정부측 당연직 이사였다”고 전했다.


기사는 이사회 종료 뒤 신 총장이 “유보 결정을 내린 이사회에 감사하다. KAIST와 과학계에 누를 끼쳐 미안하다”고 한 말을 전하며 “이제는 논란이 법적인 공방으로 넘어갔다”고 진단해 아직 사태가 끝나지 않았음을 분명히 했다.


한편 네이처는 “비록 이번 일로 신 총장은 집무를 계속할 수 있게 됐지만, 많은 과학자들은 정부가 KAIST의 일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며 금요일 오전까지 KAIST 교수 250여 명을 포함해 800여 명이 항의성명에 서명한 일을 다시 언급했다. 또 한 성명 참여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논란은 KAIST 이사회가 정부의 직무정지 결정 요구를 거절할 힘이 없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성명 참여자는 “신 총장은 비록 직무를 계속하게 됐지만, 제기된 불명예스러운 일들을 없었던 일로 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는 “정부는 KAIST 이사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한 과기정통부의 반응으로 끝을 맺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