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자가면역질환 루푸스 근본원인 찾았다

통합검색

자가면역질환 루푸스 근본원인 찾았다

2018.12.19 01:00
Ets1 유전자 변이로 인해 나타나는 루푸스 증상. - 기초과학연구원(IBS) 제공
Ets1 유전자 변이로 인해 나타나는 루푸스 증상. - 기초과학연구원(IBS) 제공

국내 연구진이 난치성 자가 면역질환인 루푸스의 근본적인 발병 원인을 찾았다. 루푸스를 치료하는 치료제 개발에 진전을 이룰 것이란 기대를 모은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면역미생물공생연구단의 임신혁 포스텍 생명과학·융합생명공학부 교수와 서창희 아주대 의대 류마티스내과 교수 연구진은 ‘Ets1’라는 유전자의 변이가 루푸스 발병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면역학 분야 국제학술지 ‘이뮤니티’ 19일자에 발표했다. 

 

루푸스는 1000명당 1명꼴로 발병하는 난치성 면역질환으로 신장, 관절에 염증을 일으키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병이다. 현재 증상을 완화하는 약물은 있지만 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치료제는 전무한 실정이다.

 

그동안 루푸스 발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60개 이상의 유전자 변이들이 발견됐지만 정확히 어떤 유전자가 핵심 역할을 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임 교수는 “T세포, B세포, 수지상세포 등 다양한 면역세포들 중 어떤 면역세포의 이상이 루프스로 이어지는지도 불분명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아시아계 루푸스 환자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는 Ets1 유전자 변이에 주목했다. 면역세포가 결손된 생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Ets1 유전자 변이로 Ets1 단백질을 생성하지 못하는 생쥐는 루푸스 환자와 비슷하게 비장의 크기가 비대해지고 임파선염, 피부염 등이 생겼다. 그 과정에서 ‘폴리큘러 도움 T세포 2(Tfh2)’의 양이 크게 증가한다는 사실을 새롭게 발견했다.

 

Ets1 돌연변이에 의한 루푸스 발병 모식도. - 자료: 기초과학연구원(IBS)
Ets1 돌연변이에 의한 루푸스 발병 모식도. - 자료: 기초과학연구원(IBS)

Tfh2 세포는 항체 생성에 도움을 주는 T세포다. Ets1 유전자 변이로 인해 건강한 장기를 외부침입자로 인식해 공격하는 자가 항체가 유도되는 과정을 확인한 것이다. 이 같은 Tfh2 세포 증가는 항체 생성을 촉진하는 ‘인터루킨(IL)-4’ 단백질 증가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루푸스를 앓는 쥐에 IL-4의 활성을 떨어뜨리는 항체를 투여한 결과 증상이 완화됐다.

 

이를 바탕으로 연구진은 국내 루푸스 환자의 혈액 속 T세포에서 Ets1 단백질 발현이 떨어져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증상의 정도가 심한 환자일수록 발현된 Ets1 단백질의 양이 더욱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 교수는 “Ets1 단백질이 동물에서와 마찬가지로 환자의 증상 악화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향후 Tfh2 세포의 생성과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면 제한적인 효능을 가졌던 기존 약물의 한계를 넘는 자가면역 질환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Tfh2 세포가 루푸스뿐만 아니라 항체에 의해 매개되는 다른 자가 면역질환과도 관련 있는지 추가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