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환자들 보듬던 의사였는데"…SNS에 '피살 의사' 애도 물결

통합검색

"환자들 보듬던 의사였는데"…SNS에 '피살 의사' 애도 물결

2019.01.02 08:51

생전 SNS에 남긴 글 "누군가에 도움되는 삶 살고 싶다" 주목

 

 

SNS서 확산하고 있는 故 임세원 교수 추모 그림
(서울=연합뉴스) SNS서 확산하고 있는 故 임세원 교수 추모 그림. 원작자 늘봄재활병원 문준 원장. 2019.01.01.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세원 교수를 향한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우울증과 불안장애 분야에서 손꼽히는 전문가였던 고인이 환자들을 위한 마음도 각별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변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1일 의료계에 따르면 새해를 앞두고 지난 12월 31일 숨진 임 교수는 20여년간 우울증, 불안장애 환자를 돌보며 100여편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한 정신건강의학 분야 전문가다.

우울증과 스트레스를 개선하기 위한 여러 프로그램 개발에도 참여해왔다. 특히 2011년 개발된 한국형 표준 자살 예방 교육프로그램 '보고 듣고 말하기'(보듣말)를 마련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2016년에는 자신의 우울증 극복기를 담은 책 '죽고 싶은 사람은 없다'를 펴내면서 환자와 공감하는 삶을 나누기도 했다.

 

특히 임 교수가 생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긴 글에서 환자를 보듬는 마음이 묻어나 슬픔을 더한다. 그는 환자들을 향해 "힘들어도 오늘을 견디어 보자고, 당신의 삶에 기회를 조금 더 주어 보자고, 그리고 당신은 혼자가 아니라고, 우리 함께 살아보자고"라며 말한다면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삶을 살고 싶다"는 소신을 내비쳤다.

 

임 교수의 부고를 전해 들은 환자와 보호자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하는 한편 생전의 헌신적인 모습을 기억하며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에 이어 대한신경정신의학회도 임 교수를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이와 별도로 임 교수를 기억하고 애도하는 의료계 인사가 추모 그림을 만들고, 이 그림이 SNS 중심으로 확산하는 중이다.

 

신경정신의학회는 "고인은 본인에게는 한없이 엄격하면서 질환으로 고통받는 많은 이들을 돌보고 치료하고 그들의 회복을 함께 기뻐했던 훌륭한 의사이자 치유자였다"면서 "우리나라의 자살 예방을 위해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던 우리 사회의 리더"라고 표현했다.

신경정신의학회는 별도의 추모 과정을 통해 고인을 뜻을 애도하고 기억하기 위한 일을 진행할 방침이다.

 

임 교수는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자신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가슴 부위를 수차례 찔려 결국 사망했다. 사건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들에 대한 병원 내 폭력 및 범죄 행위를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공감을 사고 있다.

서울 대형병원서 정신과 진료받던 환자가 의사 살해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진료 상담을 받던 환자가 의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지난해 12월 31일 경찰 과학수사대 대원들이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kane@yna.co.kr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