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2019 CES] 인간과 기계 소통, 차 안에서 진화한다

통합검색

[2019 CES] 인간과 기계 소통, 차 안에서 진화한다

2019.01.10 19:07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8일부터 ‘2019 가전전시회(CES)’를 개회했다. 11일까지 열리는 이 행사에서는 인간과 기계의 접점을 이어주는 관련된 기술들이 대거 소개될 예정이다. 전시관에서 기아차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기아자동차제공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8일부터 ‘2019 가전전시회(CES)’를 개회했다. 11일까지 열리는 이 행사에서는 인간과 기계의 접점을 이어주는 관련된 기술들이 대거 소개될 예정이다. 전시관에서 기아차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기아자동차제공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회사 웨이레이는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세계 최초의 홀로그램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공개했다. 홀로그램은 3차원 영상으로 된 입체 사진으로 그 사진을 증강현실화해 전면유리창에 나타난다. 길안내, 목적지, 현재 주행 속도, 차선이탈 경고, 앞차 충돌위험 경고와 기능이 포함된다. 운전자는 3D 안경을 착용하지 않아도 되고 전면 유리창에 정보가 표시돼 운전자는 전방을 주시하며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다. 이 기술은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G80에 적용돼 이번 행사에서 공개됐다

 

이달 8~11일 열리는 CES 2019에서는 인간과 차를 이어주는 새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국내 자동차 회사는 기아차는 이번 행사에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을 선보였다. 이 시스템은 마치 자동차와 운전자가 교감을 하는 것처럼 운전자의 반응에 따라 자동차가 반응하는 기술이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 속에서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상태를 인지하고 인공지능 머신 러닝을 통해 차량이 이를 학습한다. 음악과 온도, 조명과 진동, 향기를 운전자 취향에게 맞게 바꿔가며 최적화된 실내 환경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기아차는 3D카메라를 통해 차량이 손짓을 인식해 자동차를 제어하는 ‘브이터치(V-Touch)’ 기술을 선보이기도 했다.

 

제네시스 G80에 세계 최초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이 적용됐다. 3D안경을 착용하지 않아도 전면 유리창을 통해 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볼 수 있다.-웨이레이 제공
제네시스 G80에 세계 최초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이 적용됐다. 3D안경을 착용하지 않아도 전면 유리창을 통해 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볼 수 있다.-웨이레이 제공

독일 자동차브랜드 아우디는 ‘경험 주행(Experience Ride)’이라는 새로운 실내 엔터테인먼트 기술을 선보였다.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차량 움직임에 연동시켜 자동차의 모든 움직임을 VR에 반영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차량이 우회전하면 동영상 VR 콘텐츠 속 우주선의 방향도 오른쪽으로 향한다. 아우디는 ‘실감 엔터테인먼트’ 기술도 소개했다. 차가 정차하면 유리창을 스크린 화면으로 바꿔 놓는다. 마치 3D극장에 있는 것처럼 블록버스터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인간과 자동차를 처음으로 소통하게 한 기술은 스위치와 다이얼이었다. 1769년 프랑스에서 최초의 증기 자동차가 등장한 이래로 스위치와 다이얼은 자동차와 운전자를 이어주는 전통적인 역할을 했다. 스위치를 눌러 차량을 조작했고 다이얼로 차량이 달리는 속도를 알렸다. 

 

하지만 인간과 자동차의 소통 방식은 점점 진화하고 있다. 자율자동차 시대를 맞아 VR과 AR, 음성인식 기술이 점차 스위치와 다이얼을 대체하고 있다. 미국 컨설팅기관 프로스트앤설리번은 작년 ‘2018 세계 커넥티드카 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2022년경 운전자와 자동차를 이어주는 접점으로 스위치와 다이얼이 사라지고 터치스크린과 음성명령기술이 주를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8,90% 해당하는 차량에 터치스크린과 음성명령기술이 장착되고 몸짓을 통해 차량을 제어하는 방법이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독일 자동차브랜드 BMW는 VR을 통해 미래에 적용될 ‘BMW 지능형 개인비서’ 기술을 선보였다. 육성으로 차량과 커뮤니케이션하고 기능에 접속할 수 있는 기술로 인간과 기계의 접점을 이어줄 핵심기술이다. 마치 차 안에 동승한 개인비서가 있는 것처럼 당일의 일정을 알려주고 차와 운전자가 서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미국 컨설팅기관 프로스트앤설리번은 2022년경 가장 많이 사용될 HMI로 터치스크린, 음성명령기술, 다기능 컨트롤러를 꼽았다. 자율주행차시대에 맞춰 HMI로 함께 진화하고 있다.-미국소비자기술협회 제공

미국 컨설팅기관 프로스트앤설리번은 2022년경 가장 많이 사용될 HMI로 터치스크린, 음성명령기술, 다기능 컨트롤러를 꼽았다. 자율주행차시대에 맞춰 HMI로 함께 진화하고 있다.-미국소비자기술협회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