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과기장관회의]②광양항·부산항·인천항, 해상물류 스마트화 추진

통합검색

[과기장관회의]②광양항·부산항·인천항, 해상물류 스마트화 추진

2019.01.08 16:32

 

스마트 해상물류의 개념. - 사진 제공 해양수산부

스마트 해상물류의 개념. - 사진 제공 해양수산부

전남 광양항에 전용 경량 철로를 이용해 컨테이너 등 화물을 자동으로 운송하는 시스템의 현장 실증이 2021년 이후 추진된다. 부산항과 인천항은 사물인터넷(IoT)를 이용해 컨테이너 및 작업자, 하역 및 이송 장비의 위치와 상태를 실시간 분석하는 지능화 터미널 실증이 추진된다.


8일 열린 제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에서는 제2 안건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스마트 해상물류 체계 구축 전략’이 논의됐다. 스마트 해상물류는 항만 및 선박 자율화, IoT를 이용한 정보화 등을 통해 해상 화물 유통을 최적화시키는 개념이다. 한국 교역량의 99.7%를 처리하고 있는 해상 물류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시키기 위한 방안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이미 유럽과 중국, 일본 등 해양물류 경쟁국들이 자율운항선박과 스마트 항만 등의 개발을 국가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어 한국도 동참이 시급하다는 진단에 따른 것이다.


현재 한국의 항만과 선박의 스마트화 수준이 분야별로 크게 차이가 난다. 항만은 최근 개발된 부산항 신항 2-3단계, 인천 신항 1-1단계만 반자동화된 상태로 개발돼 있다. 아직 세계 최고 수준 국가에 비해 진척이 많이 느리다. 반면 해상 통신은 해상에서 LTE 망을 이용해 취약 선박 모니터링을 하고 최적 안전항로를 지원하는 ‘한국형 e-내비게이션’ 연구를 2016년부터 진행하는 등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앞선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정부는 들쭉날쭉한 이들 분야 수준을 고르게 끌어올려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할 계획이다. 항만은 자동 하역 및 운송 시스템을 구축하고 컨테이너 등의 물류 정보를 IoT로 수집, 분석해 최적으로 처리하는 시험용 시스템을 2021~2022년까지 구축한다. 자율운항 선박은 2023년까지 기수를 개발해 2025년까지 현장 검증할 것을 목표로 연구개발(R&D)을 진행할 계획이며 현재 예비타당성 검토 중이다. 터미널 간 화물 운송을 위한 서류 작업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해상 물류 정보를 표준화하고 빅데이터와 연계해 구축하는 방안도 2019년 타진할 예정이다. 이후 이런 R&D 성과를 부산항과 인천항, 광양항 등 현장에서 실증한다.


해양수산부는 이런 과정을 거쳐 2025년까지 스마트 해상물류의 기반을 마련하고, 2030년에는 스마트 해상물류를 실현한다는 단계적 목표를 세웠다. 이를 통해 정부는 2025년까지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처리 시간을 기존 40시간 이내에서 24시간 이내로 40% 이상 단축하고 해양사고를 절반으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관련 해상 물류 스타트업을 300개 육성할 목표도 세우고 이를 위한 인재 양성 계획과, 펀드 조성 등 기업 육성 전략도 제시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