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육퇴시간 당겨질까'…CES서 육아 도우미 로봇들 눈길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10일 14:52 프린트하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는 부모들의 '육퇴'(육아퇴근) 시간을 앞당겨 줄 만한 육아 지원 로봇들이 대거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CES에 전시된 '책 읽어주는 AI 로봇' 루카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 전시장에 부엉이 모양의 '책 읽어주는 인공지능(AI) 로봇' 루카가 전시됐다. 2019.01.10

10일 CES 2019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사우스홀'에는 수많은 용도와 디자인의 로봇들이 전시돼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중에서도 올해는 영유아나 아동을 위한 로봇들이 많이 전시됐다.

 

단순히 교육 기능뿐만 아니라 '말동무' 역할까지 수행해 정서적인 교류가 가능한 수준의 로봇들도 있었다.

 

먼저 눈에 띈 것은 '책 읽어주는 AI 로봇' 루카였다. 이 제품은 중국 링테크에서 개발한 부엉이 모양의 인공지능 로봇이다. 로봇 앞에 책을 펼쳐 놓으면 로봇이 해당 페이지를 인식해 배경 음악과 함께 책을 읽어준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업로드돼 있는 각국의 유명 동화책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하면 된다.

 

또 부모가 직접 책을 읽어 녹음하면, 아이들이 언제든지 루카 로봇을 통해 엄마·아빠의 목소리를 들을 수도 있다.

 

CES에 전시된 '어린이 말동무' 로벨프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글과컴퓨터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어린이 말동무' 기능을 갖춘 로봇 로벨프를 선보였다. 2019.01.10

국내 한글과컴퓨터[030520]도 아이들의 말동무 역할을 해줄 로봇 '로벨프'를 선보였다.

로벨프는 아이들의 얼굴을 인식해 먼저 말을 걸며 대화를 시도한다.

 

부모가 직장에서 앱을 접속하면 로벨프 이마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집안의 아이 상황을 살필 수 있고 아이에게 말을 걸 수도 있다.

 

또 아이들은 모니터로 로벨프 안에 탑재된 각종 영어교육·게임 프로그램을 즐길 수도 있다.

중국계 미국기업 아바타마인드가 전시한 '아이팔'도 아이들 교육 목적으로 개발된 로봇이다.

전시된 아이팔의 머리를 쓰다듬자 "손이 차갑네요"라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시작했다. 사용자의 터치에 반응하고 맞춤형 커리큘럼 교육 프로그램이 제공돼 자폐증 아동의 교육에도 도움이 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중국계 미국기업 아바타마인드의 아이팔 로봇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 전시장에 중국계 미국기업 아바타마인드가 개발한 아동용 아이팔 로봇들이 전시됐다. 2019.01.10

 

유비테크 로보틱스의 코딩 로봇 '지무' 로봇 키트들도 관심을 모았다. 하나의 로봇 키트로 다양한 형태의 로봇을 만들 수 있고,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정교한 움직임을 컨트롤할 수 있다. 달리기나 댄스처럼 다양한 로봇 움직임들을 사용자가 직접 코딩할 수도 있다.

 

또 한화 드림플러스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럭스로보도 CES 전시장에 모듈형 DIY 로봇 제작 플랫폼 '모디 사물인터넷 허브'를 선보였다.

 

마이크·동작 감지·전동모터 등 각 기능을 갖춘 각각의 모듈을 사용자가 직접 조립하면 나만의 로봇을 쉽게 만들 수 있어 어른부터 아이까지 쉽게 로봇을 즐기고 로봇의 원리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연합뉴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10일 14:52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