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논문 무료 개방 운동 ‘플랜S’ 확산

통합검색

논문 무료 개방 운동 ‘플랜S’ 확산

2019.01.14 03:0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학술 출판물을 무료로 완전히 개방하도록 독려하는 프로그램인 ‘플랜S’가 유럽을 중심으로 서서히 지지를 넓혀가고 있다. 플랜S는 2018년 9월 유럽집행위원회의 주도로 영국과 프랑스, 네덜란드 등 11개 국가 연구지원, 관리 기구의 지지를 받으며 발족했다. 이후 두 달 만에 영국의 대표적인 과학재단인 웰컴트러스트재단과 미국의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의 참여를 이끌었다. 12월에는 중국까지 강력한 지지를 표명하며 현재 13개국에서 16개 민・관 재단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거듭났다.

 

플랜S는 논문을 발행하려는 연구자에게는 돈을 받지 않으며, 학회나 소속 기관은 발행서비스를 운영하는 회사에 논문게재료를 지불하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2020년 1월 1일부터 발효되며, 이 때부터 플랜S에 참여한 기관이나 재단의 자금을 후원을 받은 연구자는 유명 학술지와 계약할 때 논문을 구독자에게 무료로 완전히 공개하는 조건으로 게재료를 지불하고 계약을 맺거나, 아예 구독료가 없는 완전히 개방된 학술지(오픈 액세스 학술지)에 논문을 투고해야 한다. 이를 통해 누구나 연구 정보에 접근하고, 유명 학술 출판회사가 받는 게재료는 낮추도록 유도하는 게 목표다.

 

현재 ‘네이처’나 ‘사이언스’ 등 대부분의 유력 학술지들은 논문을 게재하려는 연구자로부터 비싼 논문게재료를 받는다. 논문을 보려는 독자 역시 돈을 내야 한다. 일각에서는 공공의 목적을 갖고 널리 공개돼야 할 많은 연구 결과들이 유명 학술지에 의해 묶여 있다며 ‘논문 장사”라는 비판을 제기해 왔다.

 

예를 들어 현재 네이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의 경우, 모두에게 논문을 무료로 개방하는 ‘오픈 액세스’ 조건으로 논문을 게재한다. 하지만 연구자에게는 게재료로 약 700만 원을 요구하고 있다. 국내 학술정보를 자유롭게 공유하자는 운동을 펼치고 있는 서정욱 서울대 의대 교수는 “국제 출판사인 네덜란드의 엘스비어나 사이언스를 발간하는 미국과학진흥회회(AAAS)가 책정한 가격도 이와 비슷하다”며 “편집비용과 인쇄 조판비용, 이를 컴퓨터데이터로 바꿔 웹사이트에 올리는 비용, 수익 등을 고려한 적정 게재비용은 약 200만 원 수준이라는 분석도 있는 만큼, 장기적으로는 게재료를 낮추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5년 간 4년제 대학 도서관의 국내외 전자학술지 구입비-학술정보통계시스템 자료 제공
5년 간 4년제 대학 도서관의 국내외 전자학술지 구입비-학술정보통계시스템 자료 제공

 

유력 학술지 구매 비용도 무시하기 어렵다. 한국 대학의 소속된 연구자나 학생은 대학도서관이 구매한 자료를 사용해 연구에 활용한다. 학술정보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한국의 4년제 대학 도서관의 해외전자학술지 구입비는 1017억5400만 원으로 국내 전자학술지 구입비(119억300만 원)의 약 8.5배에 이른다. 더구나 최근 5년새 해외전자학술지의 구입비는 매해 3~5%씩 꾸준히 상승했다. 서 교수는 “플랜S가 성공하면 이런 비용이 절감돼, 더 많은 예산을 연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