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돈 되는 표준특허 창출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15일 12:00 프린트하기

 

특허청은 국내 중소 중견 기업과 대학 연구소의 고부가가치 표준특허 확보를 지원하기 위한 2019년 표준특허 창출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표준특허란 해당 기술을 이용하지 않고는 관련 제품을 생산하기 어려운 핵심 특허다. 국내 기업과 연구소들이 세계 3대 표준화기구에 신고한 표준특허가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업은 표준특허 전문가, 변리사, 표준전문가로 구성된 지원전담팀이 우리 기업·기관의 보유기술과 관련된 국제표준과 특허 정보를 분석하여 특허 출원·보정 전략, 표준안 작성 방향, 해외 표준안 대응방안 등 종합적인 표준특허 확보 전략을 지원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2012~2018년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표준회의(IEC),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3대 국제표준화기구와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 유럽통신표준협회(ETSI) 같은 주요 표준화 기구에 118건에 이르는 표준특허를 냈다. 또 표준기술 응용특허와 같은 핵심특허를 여러 건 창출하기도 했다. 특허청에 따르면 이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표준특허의 계약당 기술료는 2억9800만원으로 지원을 받지 않은 특허의 계약당 기술료 2370만원보다 1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올해 27억원을 투입해 기업과 기관들이 4차 산업혁명 핵심 표준특허를 전략적으로 확보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먼저 지능형 로봇, 블록체인 등의 핵심 분야에서 표준특허 확보 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술을 발굴하는 전략지도를 그리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연구개발(R&D) 및 표준화 지원사업을 연계해 35개 산학연 과제를 선정하고 표준특허의 선출원을 독려하고 긴급출원 전략, 표준기술 공백영역 도출전략 등 맞춤형 표준특허 확보전략을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기술변화 속도가 빠른 분야의 신속한 표준화를 위해 기업들이 연합해 만든 사실 표준화 기구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또 표준특허에 관한 최신 소식을 빠르게 전하는  표준특허 전문지(SEP 인사이드)도 내기로 했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전 세계 표준화 기구가 150여개에 달하는 등 신기술 표준의 선점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며 “연구개발 및 표준화 진행 상황을 고려한 치밀한 특허전략을 제공하여 우리 기업·연구기관이 기술 주도권 확보에 필요한 표준특허를 선점하는 것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기관은 특허청(ww.kipo.go.kr)과 한국특허전략개발원(www.kista.re.kr)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15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4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