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가난하고 뚱뚱하다면? 암 2배 더 잘 걸린다

통합검색

가난하고 뚱뚱하다면? 암 2배 더 잘 걸린다

2013.10.14 18:00

어려서 비만과 어려운 가정 환경에 놓여진 이들일 수록 나이들어 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과체중이 암 발병률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은 알려져 있었지만, 가정형편에 따라 암 발병률이 달라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스라엘 라빈 메디컬센터 요하르 레비 교수팀은 100만 명의 이스라엘 청소년을 대상으로 청소년기의 비만, 가정형편, 교육수준을 조사한 결과, 이들 요소가 암 발병률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1967~2005년 측정한 평균 17세의 이스라엘 소년들의 신체질량지수(BMI) 데이터를 모은 뒤, 이 청소년들이 어른으로 성장한 뒤 암 발병여부를 확인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17세 당시의 체중과 생활환경이 중년 이후의 건강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17세 당시 과체중이었던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식도암에 걸릴 확률이 2.1배가 더 높았다. 또 경제소득이 낮은 집단에 속해 있던 사람은 평균 수준의 소득계층보다 위암 발병률이 2.2배나 높았다. 교육수준이 낮은 집단 역시 위암이 1.9배나 더 많이 발병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나 구소련 국가에서 건너온 이민자 집단은 최대 3배까지 위암에 더 잘 걸렸다.

 

레비 교수는 “암 발병률을 낮추기 위해선 40대부터가 아니라 10대 때부터 체중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어렸을 땐 과체중이었지만 향후 체중조절에 성공한 사람들과 소득계층이 중간에 상승한 사람들의 암 발병률의 변화에 대해선 추가 연구를 해볼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