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정부, 드론 등 무인이동체 연구에 올해 73억 투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0일 12:00 프린트하기

드론 - GIB 제공
드론 - GIB 제공

정부가 드론 등 무인이동체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올해 73억 원을 투자한다. 또 저고도에서 드론을 효률적이고 안전하게 운용하기 위한 교통관리체계의 2단계 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개발사업’의 2019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개발사업은 무인이동체 탐지와 통신, 자율운행, 동력 등의 기본기술과, 자율협력형 무인이동체 원천기술, 소형화 기술,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및 감시기술 등 크게 네 가지 사업으로 나뉘어 2016년부터 진행돼 왔다. 올해는 이들에게 총 72억 8000만 원의 연구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올해는 이 가운데 기본기술과 자율협력 원천기술, 소형화 기술 세 가지 사업이 7월 종료된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권역별로 기술보급 프로그램을 만들고 워크숍을 실시해 그간 나온 연구성과를 알리고 기술이전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월까지 의사 및 시급도를 조사해 교과 과정과 교재를 3월까지 준비하며, 4~7월 권역별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을 세웠다. 24~25일에는 부산 벡스코에서 중소, 벤처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150m 이하 저고도 공역에서 여러 드론이 안전하게 운용될 수 있도록 교통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2단계 연구도 올해 지원을 시작한다. 지난해까지 이어진 1단계 임무에서는 드론 정밀 항법기술, 정보 교환 단말기술, 불법행위 억제기술을 개념적으로 구현하는 연구를 마쳤다. 올해부터는 이에 대한 실증과 구현에 들어간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무인이동체는 농업, 환경, 운송 등 타 산업으로의 파급효과가 커 다방면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고,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올해 5세대(5G) 이동통신이 본격 상용화되는 만큼, 무인이동체에서도 새로운 서비스를 선점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개발사업은 국가연구개발(R&D) 사업에서는 최초로 R&D와 공공조달을 연계한 공공혁신조달체계를 도입한 사업이다. 지난해 국방부 수요를 반영한 ‘군사용 다목적 무인이동체’를 개발했고, 조달청의 우수조달물품으로도 지정돼 3년간 수의계약이 허용되는 혜택을 받았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0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9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