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긴급 구조요청 위치 파악 정확도 높인다...과기정통부, 경찰청, 소방청과 기술 개발 나서

통합검색

긴급 구조요청 위치 파악 정확도 높인다...과기정통부, 경찰청, 소방청과 기술 개발 나서

2019.01.20 12:00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범죄나 재난 상황에서 구조 요청자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고 초기 인명구조를 신속하게 수행하기 위해, 기존의 2차원 지도 외에 높이 정보를 추가한 3차원 위치 파악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또 실내에서 긴급 구조를 요청해도 주변 50m 이내까지 위치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도록 위치 측정 정밀도도 높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 소방청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201억 원을 투입해 ‘긴급구조용 지능형 정밀 측위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119 또는 112로 구조를 요청할 경우, 현재의 긴급 구조시스템을 통해 파악하는 구조 요청자의 위치 범위는 오차 범위가 100m에 이른다. 한시가 급한 때에 구조 요청자의 위치를 찾느라 시간을 허비할 우려가 있다. 실내 위치 역시 위치 측정 정확도가 낮은 편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존의 무선통신 인프라와 휴대전화 등의 센서 정보를 이용해 구조 요청자의 3차원 위치 정보를 파악하는 정밀 위치 측정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실내외 모든 곳에서 구조 요청자의 위치를 50m 이내 범위에서 정확히 찾는 기술 개발에 돌입하기로 했다. 또 그 동안 긴급구조 위치 측정이 어려웠던 알뜰폰이나 자급제폰, 키즈폰 등도 위치 측정이 가능하도록 해 긴급구조의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청은 전국에서 위치 측정용 데이터를 수집해 과기정통부에 제공하며, 위치 측정이 어려운 사각지대에서 휴대전화 LTE의 신호 세기와 시간지연정보를 바탕으로 거리를 측정하는 새로운 위치 측정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수평위치 오차를 20m로 줄이는 게 목표다. 또 이를 112 신고 시스템과 연계하는 실증 시험을 추진한다.


소방청은 화재 등 재난시 현장 건물 내에 있는 와이파이 등의 무선통신 인프라를 이용하지 못할 때, 소방용 전용 단말기를 통해 자체적으로 소방대원과 실내 구조 요청자의 위치 측정 정보를 확보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119 신고 시스템과 연계하는 실증 시험을 추진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을 국민과 경찰, 소방관 등 수요자가 직접 참여해 현장문제를 해결하는 ‘리빙랩’ 방식으로 추진해 연구 성과물의 완성도를 높이며 활용성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관련 과제는 21일부터 2월 20일까지이며, 과제 상세 내용과 접수방법 등은 과기정통부와 경찰청, 소방청,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