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CES에 웬 탈곡기?…첨단기술로 진화 중인 농업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2일 10:17 프린트하기

인공지능 기술 접목한 존 디어 콤바인
인공지능 기술 접목한 존 디어 콤바인

논밭에서 흙먼지를 날리고 있어야 할 것 같은 농기계가 최신 스마트폰과 IT 기술의 각축장에 '깜짝' 모습을 드러냈다.

 

최근 막을 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는 첨단기술과 접목한 농기계가 전시되고, 하드디스크 제조로 유명한 기업이 정보기술을 활용한 농업의 미래를 선보여 주목받았다.

 

2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올해 CES 행사장에서 미국 최대 농기계 브랜드인 '존 디어(John Deere)'가 각종 센서와 통신 기능을 탑재한 콤바인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GPS와 레이저, 컴퓨터 비전 등 센서를 활용해 토양 상태를 측정하는 것부터 곡물을 심고 비료를 주고 수확하기까지 전 과정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해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머신러닝을 통해 필요한 곳에 필요한 만큼의 비료나 농약을 투입할 수 있어 농사의 효율성을 높이고 생산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강화된 GPS센서로 2.54㎝ 단위까지 측정할 수 있으며, 모든 수집된 정보는 스마트폰 앱과 연동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존 디어는 1999년 나브콤 테크놀로지를 인수한 뒤 GPS 기술을 활용한 농기계를 개발하고 있다. 2017년에는 인공지능 벤처기업 '블루리버 테크놀로지'를 인수하면서 농업용 빅데이터 기술 및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농기계 회사의 IT 접목, 반대로 IT 기업의 농업 진출 사례는 이번 전시회에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계적 하드디스크 제조사인 '시게이트(Seagate)'는 이번 CES에서 IT를 활용한 농업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시게이트는 드론과 기상관측 기구, 토양 습도 측정계 등 각종 기기에서 전송된 자료를 취합하고 분석해 농업 현장에 제공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중앙 집중식 데이터센터 대신 분산된 소형 서버에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 기술을 통해 정보 처리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엣지 컴퓨팅'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드론 쇼나 자율주행 자동차 등에도 적용되는 기술로, 미국 IT 컨설팅 전문기업 가트너에 의해 올해의 IT 10대 전략 기술 중 하나로 뽑혔다.

 

aT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농업과 기술이 융합된 '애그테크(AgTech)'가 농업의 미래로 주목받고 있다"며 "농업 분야에서 인공지능, 로봇,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술과 정보 등 관련 산업의 성장 가능성이 무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존 디어 자율주행 트랙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2일 10:17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