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올해 기후·환경 분야 연구에 1082억원 투자

통합검색

올해 기후·환경 분야 연구에 1082억원 투자

2019.01.23 16: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올해 기후기술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R&D)에 총 108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기술 개발에 906억원을, 친환경적 수소생산 및 저장기술 개발을 위해 102억원을 쓰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기후·환경연구개발사업’의 2019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여 선도적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기후·환경 분야 통합시행계획 수립 및 효율적 사업관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후·환경연구개발사업은 온실가스 저감, 자원화를 위한 세계 선도적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해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고 국가 성장 동력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지난해 이 사업을 통해 미생물로 친환경적 플라스틱을 제조하고 폐플라스틱을 분해하는 기술과 기존 대비 100배 이상 높은 전기전도도를 구현한 고성능 대면적 세라믹 연료전지 기술을 개발했다.


올해는 정부의 혁신성장 선도 정책을 따라 기후·환경 분야 신규사업을 대폭 확대했다. 과기정통부는 기존 계속 사업인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 사업과 신규사업을 포함하는 통합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사업 간 연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기후변화 대응기술개발 사업에 906억원을 투입해 기존 연구개발 과제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고, 도심에 적용 가능한 기후기술 개발을 위한 신규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태양전지와 연료전지 분야에 각각 32억5000만원, 기후기술 협력에 7억8000만원이 투입된다.  


수소경제 시대를 맞아 국내 환경에 적합한 안정적인 수소 저장을 위해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수소에너지혁신기술개발’ 사업도 새롭게 추진된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알칼라인·고분자전해질 수전해 수소 생산기술 및 화학적 저장기술 개발에 78억원, 미래 유망기술 발굴에 23억4000만원을 지원해 수소 생산·저장 분야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생산·소비·거래 활동이 한 곳에서 이루어지는 스마트시티 시대를 대비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스마트그리드 원천 기반 기술인 ‘에너지클라우드 기술개발사업(40억원)’도 새로 추진된다. 개인이 에너지의 생산-공급을 직접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암호화 및 보안기술, 가상화 기술 등의 개발을 지원한다.  또 플라즈마를 활용해 온실가스를 일산화탄소와 같은 유용가스로 전환해 생산하는 ‘플라즈마 활용 탄소자원화’ 사업(24억원),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성장 및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는 ‘기후기술협력 기반조성’ 사업(10억원)을 신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 세계적인 움직임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만큼 에너지환경 분야의 산업은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성장세일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관련 분야의 유망 원천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 및 개발해 국내 기술역량, 기반을 탄탄하게 다지고 사업화 연계 노력을 강화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