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엄지척'하자 하늘로 '슝' …손가락으로 조종하고 수소전지로 하늘 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4일 18:30 프린트하기

24일 오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2019 드론쇼코리아′가 열렸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등 참가자들이 신재용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과장으로부터 ′드론 연료전지 파워팩′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24일 오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2019 드론쇼코리아'가 열렸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등 참가자들이 신재용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과장으로부터 '드론 연료전지 파워팩'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한손 엄지로 조종하는 드론에서 수소를 연료로 움직이는 드론까지 다양한 종류의 드론을 한 자리에서 보고 즐길 수 있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드론 종합전시회 ‘2019 드론쇼 코리아’가 24일부터 3일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부산시가 공동 주최하고 벡스코와 한국무인기시스템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국내외 110여 개 기업이 410개 부스를 차리고 최첨단 드론과 관련 부품을 전시한다. 7개국 50여명의 국내외 저명 인사가 참여하는 국제 컨퍼런스와 신제품 및 신기술 발표회,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드론 제조 및 비행 체험 이벤트도 열린다.

 

드론 전시회에서는 110여개 기업들이 비행제어기술, 고강도 경량소재 등을 접목해 안정성과 성능을 크게 향상시킨 드론과 관련 부품 300여 개를 전시한다. 자율비행과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인텔이 선보였던 군집비행이 가능한 최첨단 드론도 새롭게 선보인다.

 

2016년에 세운 스타트업인 디스이즈엔지니어링은 한 손 엄지손가락으로 드론을 조종할 수 있는 조종기를 선보인다. 이 조종기는 2019년 CES에도 출품한 세계 최초의 한 손가락 드론 조종기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수소연료전지를 쓰는 수소드론을 세계 최초로 출시해 양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기존 리튬배터리 드론은 최대 30분 비행가능한 반면 수소연료전지드론은 2시간 가량 비행이 가능하고 방전시엔 수소카트리지를 교환해 바로 비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5세대(5G) 통신망을 활용해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을 원거리에서 모바일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받을 수 있는 ‘T라이브 캐스터’ 서비스 출시계획을 발표한다. 5G 통신서비스가 본격화되는 3월부터 영상 기반의 드론 활용서비스 시장이 급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육군은 드론과 로봇의 합성어인 드론봇 전투체계의 추진현황을 공개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이 주도해 개발 중인 재난치안용 드론 시스템과 무인 모빌리티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개발중인 배송용 드론 서비스 개발현황도 소개한다.

 

24일 오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2019 드론쇼코리아′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육군 드론봇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24일 오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2019 드론쇼코리아'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육군 드론봇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국제 컨퍼런스에는 24일과 25일 양일간 국내외 50여명의 연사가 참여한다. 24일은 항공분야 글로벌 컨설팅업체 틸그룹의 필립 핀네건 총괄이사가 ‘드론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시작해 키리 로우신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IT 총괄팀장이 ‘아프리카 지역의 드론 및 4차 산업혁명 추진현황’을 주제로, 이해창 KARI 항공연구본부장이 ‘미래 드론기술과 개인용 항공기(PAV)’를 주제로 발표했다.

 

24일 오후에는 부산과 인천, 제주 등의 지방자치단체는 드론과 지역산업을 연계한 수요창출 방안을, 해병대, 행정안전부, 세관, 경찰청, 한국남부발전 등 공공기관은 드론 활용사례와 향후 활용계획을 소개했다. 25일에는 공간정보, 동력원, 인공지능(AI), 5G와 드론, 센서(라이다), 해양을 주제로 컨퍼런스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 밖에도 드론 아이디어 공모전과 드론 레이싱 경기, 드론코딩 경기가 열려 관객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6일에는 2명의 선수가 상대방의 드론을 격추시키는 ‘육군참모총장배 드론클래쉬’ 대회도 열린다. 청소년들이 드론을 직접 제작하고 조종할 수 있는 체험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릴 예정이다.

 

개막식에 참석한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드론은 본격적인 5G 이동통신 상용화 시대를 맞아 농업, 물류 등 다양한 산업으로 파급돼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무인이동체 부품기업 육성을 위해 3000억원 규모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해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환영사에서 “올해부터 드론을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지원해 적극 육성하고 서비스 출시에 걸림이 되는 규제해소를 위해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규제특례 지원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4일 18: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