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엄재식 원안위원장, 생활방사선안전센터 현장 점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8일 14:00 프린트하기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대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생활방사선안전센터를 방문해 시료 분석 장비 등을 살펴보고 있다. - 원안위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대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생활방사선안전센터를 방문해 시료 분석 장비 등을 살펴보고 있다. - 원안위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대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생활방사선안전센터를 방문해 운영 현황 및 라돈측정서비스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생활방사선안전센터는 라돈 등 생활방사선이 의심되는 제품에 대한 조사를 확대,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출범했다. 원안위가 지난해 12월 1일부터 시작한 라돈측정서비스는 생활방사선안전센터를 통해 콜센터(1811-8336)와 인터넷(www.kins.re.kr) 접수를 받아 해외직구 제품의 방사선을 방문 측정해 주는 서비스다. 국내법령의 사각지대에 있는 해외직구 제품의 방사선 안전기준 초과 여부와 소비자 대응 요령 등을 안내한다. 

 

엄 위원장은 이날 생활방사선안전센터의 분석 장비와 측정 현장을 살펴보고  “지난해 라돈침대와 같은 사례는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올해는 생활 주변에서 라돈 등 방사선이 나오는 제품을 완전히 뿌리 뽑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생활방사선안전센터에 접수된 제보에 대해서는 하나도 빠짐없이 철저히 조사하고, 라돈측정서비스도 국민들의 요구를 최대한 수용해 시행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28일 14: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0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