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자기장·음파까지 느끼는 '인공피부' 등장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30일 16:24 프린트하기

제임스 루슬링 미국 코네티컷대 화학과 교수 연구팀은 압력, 자기장, 음파를 감지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인공피부 삽입용 센서를 개발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 28일자에 발표했다. 미래에는 슈퍼맨처럼 인간이 직접 피부를 통해 지구 자기장의 변화를 느끼게 될지도 모른다.게티이미지뱅크
제임스 루슬링 미국 코네티컷대 화학과 교수 연구팀은 압력, 자기장, 음파를 감지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인공피부 삽입용 센서를 개발했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 28일자에 발표했다. 미래에는 슈퍼맨처럼 인간이 직접 피부를 통해 지구 자기장의 변화를 느끼게 될지도 모른다. 게티이미지뱅크

인공피부에 넣어 사람의 피부가 느끼지 못하는 자기장과 음파까지 감지하는 센서가 개발됐다. 

 

제임스 루슬링 미국 코네티컷대 화학과 교수 연구팀은 압력, 자기장, 음파를 감지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인공피부 삽입용 센서를 개발하고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 28일자에 발표했다.


인공피부는 화상과 같은 사고로 피부 감각을 잃어버린 피해자들을 위해 주로 쓰인다. 화상피해자들은 압력, 열기, 한기, 진동을 느끼는 피부 기능을 상실해 주변의 위험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 사람은 피부를 통해 위험을 감지하고 몸을 안전하게 보호하는데 피부가 그 기능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피부의 본래 기능을 하는 인공피부에 대한 연구는 많은 진전이 있었다. 실제로 지난해 2월 제난 바오 미국 스탠퍼드대 화학공학과 교수 연구팀은 유연하면서도 감각센서가 통합된 폴리머로 만든 회로를 통해 인공무당 벌레가 남긴 미세한 움직임까지 느낄 수 있는 인공피부 기술을 개발해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한 바 있다.

 

스탠퍼드대 제공

스탠퍼드대 제공

코네티컷대 연구팀은 기존의 피부 기능 이외에 색다른 기능을 하는 센서를 만들어 냈다. 센서의 내부에는 실리콘 튜브가 있다. 이 튜브 안에는 나노미터(㎚, 10억분의 1m) 크기의 아주 작은 산화철 입자로 이뤄진 특수 유체가 들어가 있다. 산화철 입자들은 실리콘 튜브 내부에서 전류를 만들어내는데 입자에 압력을 주면 실리콘 튜브 내부의 입자들이 움직이며 전류도 바뀌게 된다. 이 전류는 실리콘 튜브를 감싸고 있는 구리선을 통해 신호형태로 외부에 전달된다. 


연구팀은 이런 방식으로 자기장과 음파까지 느낄 수 있는 인공 피부를 만들 수 있었다. 연구팀은 “자기장과 음파는 산화철 입자 유체에 파동을 만든다”며 “압력, 자기장, 음파에 따라 생기는 파동의 형태도 달라 구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압력, 자기장, 음파에 따라 구리선에 전해지는 전류 신호가 다르기 때문에 자기장, 음파, 압력을 탐지 및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또 “걷거나 달리거나 점프하거나 수영을 하거나 등 사람의 행동에 따라서도 전류 신호가 달라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루슬링 교수는 “피부가 기존의 기능을 통해 감지해내는 위협 외에도 다른 위협도 감지하면 어떨까 생각해보게 됐다”며 “다음 단계는 인공피부에 삽입할 수 있도록 센서를 좀 더 평평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30일 16:24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