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원안위-기상청, 지진·방사능 사고 공동 대응체계 마련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30일 17:41 프린트하기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지진, 방사능 사고 등 대규모 재난·재해 대응을 위해 정부 부처간 협력이 강화된다. 경주지진과 포항지진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인근 원자력발전소 등 주요 기반 시설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기상청은 30일 ‘지진‧기상 및 원자력 안전 분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부처는 앞으로 지진 발생 환경 및 특성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신뢰도 높은 위험감시체계와 재난·재해 상황에서 신속한 정보 공유와 대응이 가능한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먼저 지진·지진해일 등 원전을  위협할 재해 발생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한반도 단층조사에 필요한 기술 교류를 통해 원전 주변을 포함한 한반도의 지진 발생 원인과 지진특성 평가에 필요한 지하 단층정보 파악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지진 관측자료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공동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지진 관측장비 성능 검사와 검정에 관한 기술 개발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동북아에 위협으로 떠오른 방사능 사고 대응 체계와 관련해서는 국내와 중국, 일본 등 주변국의 방사능 사고 정보 및 기상정보 공유, 방사성 물질 확산모델 공동 연구개발, 기상항공기를 호라용한 공중 방사선 감시 체계 구축 등을 추진한다.


이번 두 부처의 업무협약은 2017년 포항지진 이후 햇수로 2년이 지난 뒤 체결된 점에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원안위 관계자는 "두 지진이 발생한 뒤 각 기관차원에서 노력은 있었고 전혀 교류 없었던 건 아니지만 원안위 위원장 자리가 공석이었고 지난해 라돈 사태로 정신없이 보내서 1년 가량 체결이 늦어졌다"며 "2014년 만료된 업무협약을 다시 체결해서 협력을 활성화하자는 선언적인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는 지진과 방사능 사고가 났을 때 기본적인 협력이 필요한 정부 부처들이 위원장 공석과 지진과는 별건인 라돈침대 사태 때문에 국민 안전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업무협약 체결이 늦었다고 해명한 것이서 납득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온다. 

 

원안위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원전시설과 관련된 재해 사전 조사, 실시간 감시 및 신속한 정보 공유, 대응 체계 강화를 통한 골든타임 확보 등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기상청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30일 17:41 프린트하기

 

태그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0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