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게시판] 전기연, '강소연구개발특구' 선정 추진 外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31일 07:28 프린트하기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한국전기연구원(KERI) 본원의 전경. KERI 제공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한국전기연구원(KERI) 본원의 전경. KERI 제공

■ 한국전기연구원(KERI)은 30일 경남 창원시와 손잡고 ‘강소연구개발특구’ 선정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기존의 연구개발(R&D) 특구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대학, 연구소, 공기업,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한 연구 및 산업 기능에 주거와 생활, 문화기능을 더해 자족형 생태계를 구축하게 하는 새로운 형태의 과학기술 특구다. 경남 창원에 본원을 둔 전기연은 창원시와 함께 전기 기반 R&D 특화 기술과 창원시의 기계산업을 연계해 지역 부흥을 위한 신성장 동력 발굴에 집중한다는 목표다. 창원시는 전기연 부지를 중심으로 한 배후공간 1.84㎢를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산업특구’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조달청은 30일 조달청에서 ‘과학기술 연구개발 성과와 공공조달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과기정통부는 연구개발 성과의 최적화를 위해, 조달청은 연구개발 제품의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양 기관이 신규 사업을 착수하기로 한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국민의 안전과 생활을 위협하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연구에서 개발된 시제품의 성능을 사업화 직전까지 올리는 최적화 연구를 지원해 공공조달로 연계한다. 조달청은 개발된 제품 중 현장에서 성능이 검증된 제품을 대상으로 우수조달물품 지정 절차를 진행해 실제 구매가 이뤄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는 30일 다양한 사회문제를 다룬 빅데이터 분석 사례와 고려 사항을 다룬 ‘KISTI 이슈브리프’를 발간했다. 이슈브리프에서 KISTI는 우리나라의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KISTI가 진행한 빅데이터 분석 사례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생태계를 조성할 방안을 제시했다.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자료나 지식, 경험이 공유될 기반을 마련해야 하면 사회 문제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부터 해결책 도출까지 일관성 있는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뤄야 한다는 주장을 담았다. 출연연과 민간에서 다루는 사회문제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공유하는 정책을 수립해야 하고 모든 과정에서 수요자의 시각이 반영돼야 한다는 주장도 실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31일 07:28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