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초기 신약 개발, 마이크로바이옴 R&D에 정부 나선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31일 12:00 프린트하기

 

정부가 2018년 선정한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개발사업에 지난해보다 6.5% 증가한 3718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신약과 뇌과학, 의료기기 등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280억 원 규모의 신규과제 공고도 내달 1일부터 약 6주간 이뤄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개발사업 추진계획을 31일 공개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국내기업이 수출 5조 3000억 원을 달성한 신약 분야와,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와 바이오의 융합기술 분야, 그리고 창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먼저 신약 분야에는 지난해보다 10% 증가한 654억 원을 투자한다. 성공확률이 낮아 민간에서 투자하기 꺼리는 후보물질을 발굴하는 등 신약 초기 개발 분야에 집중 투자해 혁신적인 신약 파이프라인을 발굴한다. 또 신약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세포막 단백질 타깃 신약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세포막 단백질 구조를 3차원으로 분석하는 기술에 3년간 23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최근 각광 받는 체내 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도 올해 86억 원을 지원해 비만과 당뇨 등 대사 관련 질환을 연구하기 위해 86억 원을, 단백질과 유전자, 대사물질 등을 데이터베이스화해 진단을 높이는 ‘다중오믹스 기반 정밀의료 기술개발’ 연구에도 올해 6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신약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일 것으로 기대되는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에 대한 투자도 늘린다. 후보물질 발굴, 약물 재창출(다른 용도를 발굴), 스마트 약물감시 등 3개 분야에 75억 원을 올해 투자한다. 뇌의 작동 원리를 밝히고 수학적으로 모형화 하는 연구에 36억 원을, 의료기기 개발에 259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바이오 벤처 분야의 열기를 이어가기 위해 특수목적법인 설립과 창업을 지원하는 데 220억 원을 지원하고, 의사 겸 과학자로 현장에서 연구를 하는 인력 양성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공동으로 8개 병원에 총 60억 원을 지원한다. 대구와 오송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에 구축된 연구인프라를 활용해 신약이나 의료기기 제품화를 일괄로 지원하는 ‘첨복단지 미래의료 원스톱 지원사업’에 3년간 413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신약과 뇌과학, 의료기기 등 바이오 분야 신규과제 공고는 1일부터 3월 14일까지 이뤄지며 과기정통부(www.msit.go.kr) 및 한국연구재단(www.nrf.re.kr) 홈페이지에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5조 원 규모의 신약 기술이전 성과를 보여주고 역대 벤처캐피털리스트(VC)의 투자도 역대 최대 규모에 이르는 등 바이오는 혁신성장의 선도 분야”라며 “바이오가 한국의 미래를 이끌 수 있게 연구개발과 신시장 창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1월 31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